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공영버스 운전원 "정규직 전환하라"
박시영 기자
입력 2019-11-26 (화) 14:45:27 | 승인 2019-11-26 (화) 14:47:26 | 최종수정 2019-11-26 (화) 14:47:26

26일 제주도청 앞 기자회견

제주특별자치도공영버스비정규직공무원노동조합이 26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 제주지사는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 제도를 즉각 폐지하고 공영버스 비정규직 운전원을 지금 당장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제주 공영버스는 민간 버스회사들이 기피하는 외곽지역 노선을 담당하며 도민의 발이 되는 등 사회 공공성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하지만 공공성을 생명으로 하는 공영버스에 비정규직 운전원들이 넘쳐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현재 공영버스 전체 운전원 260여명 가운데 75% 이상인 200여명이 비정규직 운전원"이라며 "더욱이 최대 5년까지 일할 수 있는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은 전체 50% 이상을 차지하는 등 많은 운전원이 매일매일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제주도정은 한해 1000억원이 넘는 세금으로 버스준공영제를 운용해 민간버스 운전원들의 임금 수준이 대폭 상승했다"며 "하지만 공영버스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의 임금수준은 민간버스 운전원 임금수준의 65% 정도에 머물러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영버스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들은 '쓰다 버려지는 1회용품이 아니다"며 "시간선택제 임기제 폐지와 공영버스 비정규직 운전원의 정규직 전환 요구에 원희룡 지사가 응답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