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오늘 첫 한·메콩 정상회의…미래협력 방안 머리 맞대
제민일보
입력 2019-11-27 (수) 09:15:18 | 승인 2019-11-27 (수) 09:17:22 | 최종수정 2019-11-27 (수) 09:17:22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 예정…농촌개발·ICT·인프라 등 협력
文대통령, 3박4일 부산 정상외교 마무리…서울서 양자회담은 계속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메콩강 유역 국가들(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사이의 협력관계 강화를 위한 한·메콩 정상회의가 사상 처음으로 열린다.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이번 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이 참석한다.

캄보디아의 경우 훈센 총리가 장모의 건강 문제로 방한하지 못하면서 프락 속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대신 참석한다.

문 대통령과 정상들은 회의에서 문화·관광, 인적자원개발, 농촌개발, 인프라, ICT(정보통신기술), 환경, 비전통안보협력 등 7개 우선 협력 분야와 관련해 다양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회의 후에는 구체적인 미래협력 방향을 담은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9월 문 대통령이 라오스를 국빈방문해 발표한 '한·메콩 비전'을 한층 심화시킨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한국은 메콩 국가들과 함께 번영하길 바라며,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 경험을 공유하는 번영 ▲ 지속가능한 번영 ▲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번영 등을 제안한 바 있다.

성장 잠재력이 큰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의 경제협력에 박차를 가해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부대행사인 '한·메콩 생물 다양성 협력 특별전'도 함께 열린다.

문 대통령과 정상들은 전시장을 관람하며 메콩 지역의 생물 다양성 보전 노력과 유용 생물자원의 지속 가능한 이용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한편 24일 부산을 찾은 문 대통령은 25∼26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데 이어 이날 한·메콩 정상회의를 소화하면서 부산에서의 3박 4일간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대신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정상회담 및 만찬을, 이튿날인 28일에는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는 등 '아세안 외교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