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자치분권·균형발전, 지역언론 역할 무게
김하나 기자
입력 2019-12-04 (수) 16:22:09 | 승인 2019-12-04 (수) 16:26:36 | 최종수정 2019-12-04 (수) 16:40:25
김중석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장.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언론 혁신 기반한 언론법제 전반에 포용책도 필요
대신협·한신협·균형위·자치위 지역언론 과제 모색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언론은 주민을 주체로 자립성·독립성·민주성·지역성 등을 갖춰야 하는 반면, 언론법제 전반에 지역언론에 대한 포용책도 뒤따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외교부 국제회의장에서는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언론의 과제와 대안’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개최, 류한호 광주대학교수는 기조발제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지방신문협회(회장 이상택)·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회장 김중석)·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자치분권위원회(위원장 김순은)가 공동 주최했으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 내빈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토론회는 포털(네이버)에 의해 소멸하는 지역성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마련을 위한 ‘쟁점토론’과 ‘권력에 대한 비판과 감시, 사회 통합적 담론 형성 등’을 언론에 대한 공적 지원의 필요성을 논의하기 위한 ‘종합토론’으로 나눠 진행됐다.

특히 종합토론에 앞서 지역언론 발전을 위한 제도적 지원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류 교수는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기반 조성, 여론의 다원화, 민주주의 실현, 지역사회의 균형발전에 대한 기여 등을 이유로 제시했다.

특히 이어지는 종합토론에서는 특히 오는 2022년 만료 예정인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의 한시성과, 정부출연금에 전적으로 의지하는 기금이 줄어드는 데 대한 지적과 함께 효율적이고 공공친화적인 지원정책이 요구됐다.

김 회장은 “지역언론이 무너지면 자치분권과 균형발전도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며 “자치분권과 균형발적인 외생적인 법제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자유와 권리에 따르는 수권능력, 지역혁신과 주민의식에 기반한 건전한 여론의 토대 위에 형성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