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제주시
제주시청사 신축 타당…예산확보 관건
김경필 기자
입력 2019-12-11 (수) 11:01:29 | 승인 2019-12-11 (수) 11:17:16 | 최종수정 2019-12-11 (수) 16:29:48
지하 3층·지상 10층 규모의 제주시청사 신축계획에 대한 행정안전부 타당성 조사 결과 적합 판정이 나온 가운데 사업비 729억원 확보가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사진은 신청사가 들어설 제5별관 전경.

행안부 조사 결과 적합 판정…후속 행정절차 속도
지하 3층·지상 10층 규모…2023년까지 준공 목표
사업비 729억원 소요…전액 지방비 확보 등 과제

제주시청사 신축계획에 대한 중앙부처 타당성 조사 결과 적합 판정이 나오면서 계획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

다만 700억원이 넘는 사업비 전액을 지방비로 충당해야 한다는 점이 걸림돌로 지적되고 있다.

제주시는 지난해 8월 제주시청사 신축사업 타당성조사를 행정안전부에 의뢰한 결과 최근 적합 판정이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지금의 청사를 리모델링하기보다는 새로운 청사를 신축하는 방안이 합리적이라는 의견이다.

시는 당초 지방비 912억7400만원을 투입, 제5별관을 철거한 후 지하 3층·지상 10층, 연면적 2만9176㎡ 규모로 청사를 신축키로 했으나 계획을 일부 수정했다.

지난해 12월 제주특별자치도 주차장 설치 및 관리조례 개정으로 업무시설 등에 대한 부설주차장 설치기준이 동지역의 경우 100㎡당 1대에서 80㎡당 1대로 강화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하·지상 층수는 유지하되 건물 연면적을 2만7173㎡로 줄이고 주차면수를 250면으로 늘렸으며, 사업비를 852억원으로 변경했다.

2021년 착공 예정인 제주시청 신청사 조감도

이에 대해 행안부는 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건물 연면적과 총사업비를 줄이는 등 적정 사업계획을 제시했다.

행안부가 제시한 사업계획을 보면 층수와 주차면수에는 변동이 없으나 건물 연면적은 공무원 정원 등을 고려해 2만4822㎡, 총사업비는 123억원이 감소한 729억원으로 변경됐다.

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내년 행안부 투융자 심사, 제주도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 및 도의회 동의 등 후속절차를 거쳐 2021년 하반기 착공, 2023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하지만 제주시청사 신축에 소요되는 사업비 729억원 전액을 지방비로 확보해야 하는 만큼 제주도와 협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만약 사업비 확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계획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행정절차를 이행해나갈 것”이라며 “사업비 확보를 위해 도와 협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