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제주 경기 "돈이 안 돌아서 지난해 보다 힘들다"
고 미 기자
입력 2019-12-15 (일) 14:54:21 | 승인 2019-12-15 (일) 15:04:33 | 최종수정 2019-12-15 (일) 15:24:09
(사진=연합뉴스)

한경연 현황 및 전망조사 전년 대비 78.5% 수준, '지역 소비 부진' 1순위 꼽아
10명 중 4명 "이대로면 언젠가 지역기능 상실"…정부정책 '지역 산업 회복'부터

제주도민들은 '돈맥경화'상태가 경기둔화 상황을 부채질했다고 느꼈다. 지역 부동산 하락에 대한 저항은 예상보다 덜했지만 중장기적으로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봤다.

15일 한국경제연구원의 '지역경제 현황 및 전망' 인식조사 지역별 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한 이번 조사는 95% 신뢰도 수준에 표본오차는 ±2.7%p다.

제주 지역 조사를 중심으로 살펴보면 올해 제주도민들의 체감경기 수준은 지난해 대비 78.5%에 불과했다. 전체 분석에서 지방민의 85.2%가 올해 지역경제가 작년보다 악화됐다고 답했고, 체감경기 수준은 지난해의 70.0%라고 응답한 것에 비해서는 양호했다. 하지만 울산(전년비 62.8%), 충북(〃64.2%), 부산(〃66.1%) 등 지역 산업 위축 영향이 컸던 지역의 낙폭이 컸던 것을 감안하면 안심하기 힘들다.

제주 지역 일자리 사정도 지난해 대비 77.2% 수준이라고 인식했다. 일자리 감소폭이 가장 큰 지역도 역시 울산(전년비 61.6%)이었다. 강원(〃64.8%)·세종(〃64.8%)·경북(〃65.0%)·대구(〃65.9%) 고용시장은 한파를 느낄 정도로 파악됐다.

올해 지역경제가 전년 대비 나빠진 이유로 제주 도민은 '지역 소비 부진'(34.9%)을 꼽는 등 타 지역과 온도차를 보였다. 전국 조사에서 지방이 힘들어진 가장 큰 이유로는 '지역산업 위축'(28.4%)이 꼽혔다.

2순위는 나란히 지역 재정 악화(제주 30.0%·전국 24.3%)였다. 분양 정체·거래 위축 등으로 걱정이 컸던 '부동산 가격 하락'을 경기 둔화 원인으로 꼽은 경우는 15.9%에 그쳤다. 그보다는 관광 등 지역 산업 위축(19.1%)을 더 걱정했다. 지역에 돈(자금)이 제대로 돌지 않는 상황을 피부로 느꼈다는 결론이다.

이같은 상황이 쉽게 나아지지 않으로 보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43.8%가 '지역산업 위축' (43.8%)을 지목했다. 이어 '지역소비 부진'(25.6%) '지역 부동산 가격 하락 (15.5%)' '지역재정 악화'(8.1%) '지역인구 감소'(7.0%) 순이었다.

응답 도민 10명 중 4명(40.1%)은 경제 위축과 일자리 감소, 저출산고령화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언젠가 교육, 경찰, 소방 등의 행정기능을 포함한 지역기능이 상실(지역 소멸)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 시점이 10년 이내라고 판단한 경우도 26.1%나 나왔다. 전체 시·도 중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지만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고, 타 지역 경기에 후방연쇄효과를 받는다는 점이 우려됐다.

그렇다고 낙담하기 보다는 지역 주력 산업을 회복(43.7%)시키는 것으로 경기 회복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경쟁력과 밀접한 저출산·고령화 대응(23.3%)과 지자체 투자 유치(14.2%)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 우선 순위에 올랐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개백구 2019-12-15 20:52:08

    우리도민들 얼마나 열심히 사는데...
    그냥 세계정제가 안좋고 머 정부도 한목하고 ...
    무엇보다 제주는 중국인들이 들어와야 돈이 돌지 ...
    내년엔 더 허리띠 졸립써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