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육행정
"제주4·3의 역사와 정의가 이제야 바로 세워졌다"
우종희 기자
입력 2019-12-17 (화) 08:56:20 | 승인 2019-12-17 (화) 10:20:08 | 최종수정 2019-12-17 (화) 18:38:47

광복과 통일정부 수립 과정에서 '필수요소'로 반영
4·3평화재단 "제주 4·3이 바르게 담긴 교과서 환영'
4·3희생자유족회도 환영의 뜻 밝혀

제주 4·3이 이젠 제주만의 아픔이 아닌, 전국 학생들이 배워야할 역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내년 학교 현장에서 사용될 「2020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에 제주도교육청이 용역을 통해 마련한 '4·3집필기준'이 최종 반영됐다.

현재 공개된 8종(씨마스·금성출판사·천재교육·지학사·동아출판·비상교육·미래엔·해냄에듀)의 한국 교과서에는 제주4·3이 8·15광복과 통일 정부 수립 과정을 이해하는데 알아야 할 '필수 요소'로 반영됐다.

이전까지 대부분 한국사 교과서는 제주4·3을 한국전쟁의 전사(前史)로 기술했다. 이러다보니 4·3이 정부수립에 반대한 폭동이나 좌우대립의 사례 등으로 규정된 것이 사실이다. 이로 인해 교과서 편찬 때마다 4·3왜곡이나 폄하 등의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제주도교육청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4·3을 통일정부 수립 운동의 민족사적 사건으로 새롭게 규정하기 위해 지난 2017년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검인정 역사교과서 4·3집필기준개발 연구 용역'을 진행했다.

이에 용역을 맡은 '2020 희망의 역사공동체'는 집필기준 시안을 개발 중인 '한국교육과정평과원' 등을 상대로 중·고등학교 교육과정 '학습 요소'에 새로운 집필 기준안을 반영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그 결과 2020년 3월부터 사용될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집필기준 개정시안'에 대해 제주 4·3이 8·15 광복과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노력'의 필수 요소로 반영한 것이다.

용역을 통해 8·15 광복 이후 자주적 민족통일국가 수립 과정에서 제주 4·3의 역사적 위상 설정, 제주 4·3 사건 진상보고서의 내용을 토대로 제주 4·3의 배경과 전개과정 및 의의를 객관적으로 서술했다. 또한 진상규명과 관련자의 명예 회복 과정에서 성취된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드높이는 사례 등의 집필기준안의 기본 방향도 도출했다.

동아출판 교과서.

이석문 교육감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 제주4·3이 바르게 담긴 교과서를 도민들께 보일 수 있게 돼 매우 뜻깊다"며 새로운 집필기준이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성원과 지원을 모아준 도민들께 감사드린다. 4·3이 더욱 상세하고 진실에 맞게 교과서에 실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주4·3평화재단도 "단독선거 저지와 통일정부 수립을 내세운 무장봉기로 규정한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 환영 논평을 냈다. 특히 "동아출판사가 발행한 교과서의 경우 '제주 4·3사건은 냉전과 분단 그리고 탄압에 대한 저항이며 수많은 민간인이 학살당한 비극'이었다고 소개하고 "2쪽에 걸쳐 '3·1절 사건' '제주4·3사건의 현장' '제주4·3사건 진상 조사' 등의 소제목 아래 자세히 기술해 눈길을 끌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7일 최종 검정이 마무리된 '2020 한국사 교과서'는 현재 최종 발간돼 내년 새 학년부터 사용된다. 우종희

우종희 기자  haru0015@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