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 중화권 관광객 시장 '해빙 무드' 타나
고은이 기자
입력 2020-01-14 (화) 16:16:58 | 승인 2020-01-14 (화) 16:22:57 | 최종수정 2020-01-17 (화) 09:14:45

제주도 관광협회 2020년 설연휴 기간 입도 동향 발표
오는 23일부터 5일동안 22만명…춘절 기간 3만명 추산

올해 설 연휴인 오는 23일부터 5일동안 약 22만명에 이르는 귀성·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연휴(1월 24일~30일)에는 총 3만명의 중화권 관광객이 제주를 방문하는 등 중국 관광객 시장이 해빙 무드를 탈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회장 부동석)가 14일 발표한 '2020년 설연휴 기간 입도 동향'에 따르면 설 연휴 전날인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동안 21만8462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기간(2월 2일~6일) 입도인원인 19만9285명과 비교해 9.6% 증가한 수치다. 

중국 춘절 연휴 기간인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제주를 방문하는 중국·홍콩·대만 등 중화권 관광객은 3만700명으로, 지난해 춘절연휴 대비 36.23%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중국인은 87.94%로 2만7000명이다. 대만 관광객은 2600명 지난해 대비 23.1% 증가했다. 홍콩 관광객은 1100명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중국 온라인서 한국 단체 관광객 대상 여행 상품이 나오는 등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올해 상반기 한국 방문 예상으로 여행 한항령이 풀릴 가능성에 의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번 춘절 연휴 기간 제주와 중화권을 오가는 항공편은 중국노선 143편, 홍콩노선 14편, 대만노선 10편으로 총 167편이 운항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40% 증가한 수치다.

한편, 본격적인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24일에는 4만500명이 넘는 관광객이 제주에 도착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설 연휴 기간 항공사들은 제주 도착 국내선에 특별기 41편을 포함해 총 1132편의 항공편을 투입한다. 이는 전년 설 연휴 국내선 운항 항공편 1091편 대비 3.7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제주와 목포, 우수영, 완도, 여수, 녹동, 부산 등을 오가는 선박은 총 41편으로 1만명의 여객을 운송할 것으로 집계됐다.

고은이 기자  rhdmsdl.euni@gmail.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윤미리 2020-01-14 21:58:17

    중국 관광객 안밀려와도 제주공항 북세통 결항이라도 생기면 전쟁터
    제2공항 빨리 만들어야한다
    교통수단이라고 항공편이 유일한곳 어쩔라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