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 용천수 이야기' 발간
박시영 기자
입력 2020-01-16 (목) 17:26:23 | 승인 2020-01-16 (목) 17:34:00 | 최종수정 2020-01-16 (목) 17:28:09
제주시 애월읍 항몽유적지 일대 삼별초의 역사성을 가지고 있는 소왕물.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주특별자치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공동으로 책 '제주 용천수 이야기'를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두 단체는 "제주 용천수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1025곳이던 용천수가 현재는 661곳만이 실질적으로 남아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방치된 것도 부지기수이고, 마을이나 행정에서 관심을 갖고 있는 용천수는 과도한 정비로 옛 모습을 잃고 시멘트 웅덩이로 변하는 곳도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것들을 바로잡기 위해 2018년부터 용천수 조사를 시작했고, 이후 가이드북을 발간하기로 결정했다"며 "시민들이 쉽게 용천수를 찾아가고, 그 가치를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발간된 '제주 용천수 이야기'는 제주시 구좌읍과 애월읍, 한림읍, 한경면, 서귀포시 표선면, 성산읍, 대정읍, 안덕면 등 도내 71곳의 용천수를 다루고 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