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선택2020 제주의 미래. 제민일보 한라일보 JIBS 공동기획‘
[21대 총선] 첫 선거 4·3으로 무효 시작 4회 연속 민주당 싹쓸이제민일보·한라일보·JIBS 공동기획 Ⅰ <상>제주와 국회의원 선거
언론3사 공동취재단
입력 2020-01-19 (일) 14:54:33 | 승인 2020-01-19 (일) 15:16:59 | 최종수정 2020-02-04 (일) 16:56:15

현오봉·양정규 6선에 강창일 의원 연속 4선
13대 총선서 무소속 모두 당선 전국 유일
제주4·3 수면 위 부각 후 도민 표심 변화
민주당 5연속 싹쓸이 도전 야당은 설욕전

제민일보와 한라일보, JIBS는 총선보도 업무협약에 의해 3회에 걸쳐 공동기획을 마련했다. '제주와 국회의원선거'를 비롯 '통계로 보는 제주 국회의원선거',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중요성' 등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적 민주선거인 제헌국회의원선거가 1948년 5월10일 실시됐지만 제주도는 4·3사건으로 선거무효가 선언되고 1년 후에 재선거가 치러지는 우여곡절이 있었다. 

제6대 국회의원선거인 경우 제주지역은 2개 지역구로 나뉘어진 가운데 민주공화당 임병수, 현오봉 후보가 당선됐다.

제4공화국 유신체제 하에서 실시된 제9대때 민주공화당 홍병철 후보와 무소속 양정규 후보가 당선됐다.

1978년 12월 12일 실시된 제10대 선거에서는 현오봉 후보가 당선되며 6선 고지에 올랐다. 36세였던 변정일 후보는 제주 최연소 당선 기록을 세웠다.

제5공화국 헌법에 의해 처음 치러진 제11대때 제주지역은 2명 모두 주인공이 바뀌었다. 무소속이던 현경대, 강보성 후보가 당선됐다.

제13대 선거(1988년 4월26일)는 제주시와 북제주군, 서귀포시남제주군 등 3개 선거구로 나눠졌다. 무소속인 고세진(제주시), 이기빈(북제주군) 후보가 당선됐고, 서귀포시남제주군은 강보성 후보가 당선의 주인공이 됐다.

제14대 국회의원선거는 13대때 낙선의 고배를 든 현경대(제주시), 양정규(북제주군), 변정일(서귀포시남제주군) 후보가 모두 무소속으로 나서 현역 의원과 붙어 설욕에 성공했다. 선거사상 무소속 후보가 모두 당선된 첫 사례였다.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통합선거법)'에 따라 실시된 제15대 선거에서는 신한국당 간판을 내건 현경대, 양정규, 변정일 세후보가 나란히 2회 연속 당선됐다. 양정규 의원은 5선을 기록하게 된다.

2000년 4월 13일 실시된 제16대 선거인 경우 제주지역은 사상 처음으로 3석 중 야당에서 2석을 차지하는 기록을 남겼다. 제주 4·3이 세상 밖으로 나온 이후 표심이 달라졌다. 제주시는 현경대 후보(한나라당)가 당선됐으며, 북제주군과 서귀포시남제주군은 새천년민주당의 장정언, 고진부 후보가 당선됐다. 

북제주군 선거구는 재선거를 통해 양정규 후보가 6선에 올랐지만 보수정당 당선자는 여기가 마지막이었다. 

2004년 4월 15일 실시된 제17대 선거는 제주시북제주군 갑과 을, 서귀포시남제주군 선거구로 바뀐 가운데 강창일, 김우남, 김재윤 후보 등 열린우리당이 석권했다.

특별자치도가 된 이후인 2008년 4월 9일 치러진 제18대 선거에서도 통합민주당 강창일, 김우남, 김재윤 의원이 재선에 성공했다.

2012년 4월 11일 실시한 제19대 선거에서도 민주통합당으로 나선 강창일, 김우남, 김재윤 의원이 당선되며 나란히 3선 고지에 오른다.

2016년 4월 13일 실시된 제20대때는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가져갔다. 강창일 의원이 사상 처음으로 연속 4선에 성공한 가운데 오영훈, 위성곤 후보가 첫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제21대 선거에서는 어떠한 결과가 나올 지 정치권은 물론 지역사회에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언론3사 공동취재단>

언론3사 공동취재단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