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Week&팡 종합
"올 설 연휴 제주 전통놀이 즐겨요"
고은리·김수환기자
입력 2020-01-23 (목) 09:51:43 | 승인 2020-01-23 (목) 10:30:14 | 최종수정 2020-01-23 (목) 11:56:13

박물관·민속촌 등 도내 곳곳서 전통놀이 체험행사 다채
반 고흐전 등 예술의 향기……항공우주박물관 등 이벤트도

제주 민속촌 전통놀이 행사 자료사진

△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은 25~26일 박물관 광장에서 설날민속 한마당 행사를 진행한다. 25일 토요일은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6일 일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한다.

가래떡을 무료 시식할 수 있는 먹거리 체험장, 캘리그라피·팔찌·복조리 만들기 등 어린이 놀이마당이 진행된다. 또한, 사방치기, 투호놀이, 딱지치기, 윷놀이, 팽이치기, 연날라기 등 설날전통놀이마당과 부대행사로 아빠 제기차기, 어르신 투호놀이, 엄마 팔씨름대회, 노래자랑 등 전통민속놀이 경연대회도 운영한다.

△ 제주민속촌

제주민속촌은 24~2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관야 행사장에서 다양한 설민속놀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신년운세 윷점, 지게발 걷기, 동차놀기, 그네타기 등 민속놀이 체험을 비롯해 가오리연, 대나무 바람개비, 딱지 등 기구만들기 체험이 실시된다. 

떡메치기, 지름떡, 빙떡, 달고나를 직접 만들어 시식할 수 있는 전통음식 체험과 낮은 줄타기, 버나 돌리기 등 신나는 풍물 한마당이 펼쳐진다. 입장시 한복 착용을 착용하면 입장료가 50% 할인 된다. 

△ 국립제주박물관

국립제주박물관은 24일과 26일 대형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공기놀이, 비석치기, 딱지치기, 고리던지기, 팽이치기를 체험할 수 있는 설맞이 전통 민속놀이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기간동안 전통문화 행사 참가와 박물관 전시 관람은 무료다. 

△ 제주목관아

제주목관아도 제주목관아 망경루 앞마당 및 북초등학교 운동장에서 2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26일 오후 12시부터 5시까지 이틀간 민속놀이마당을 무료개방 한다. 관람객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제기차기, 팽이치기, 투호, 널뛰기 등 전통 민속놀이 마당과 '가족과 함께하는 체험마당' 부스에서 에코백, 머그컵, 나만의 목걸이, 요술풍선, 캘리그라피 엽서를 만들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25일은 제주북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연날리기 체험을 할 수 있으며, 26일은 목관아 경내에서 연날리기를 제외한 제기차기, 투호 종목에 대한 민속놀이 경연이 열리며 우승자에겐 상품이 수여된다.  민속놀이 경연은 현장 접수로 참여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이하JDC)의 제주항공우주박물관도 설날을 맞아 24일부터 27일까지 관람객 대상 특별 이벤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제주항공우주박물관 1층 로비에서는 행사기간 중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팽이치기와 딱지치기, 투호던지기, 윷놀이 등 민속놀이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캘리그라피와 한복 포토 존 이벤트도 마련됐다.

4층 전망대에서는 소원을 비는 소원트리가 운영되며 행사기간동안 박물관 인증 사진을 자신의 SNS에 업로드 후 안내데스크에 제시하면 LED풍선을 받을 수 있다.

전시관에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스탬프 투어가 진행되며 참여자에게 소정의 선물을 증정한다. 이용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제주항공우주박물관 홈페이지(http://www.jdc-jam.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제주도립미술관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최정주)에서는 1월 '미술관 속 영화관' 상영작품으로 '미녀와 야수'를 선정해 오는 26일 오후 3시에 제주도립미술관 강당에서 상영한다.

영상등급은 전체관람가로 당일 선착순 180명까지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 빛의 벙커 반 고흐 전

지난해 12월에 개막해 현재까지 성황리에 진행중인 몰입형 미디어아트 '빛의 벙커: 반 고흐'전도 있다. 

지난 21일부로 관람객 10만명을 돌파한 '빛의 벙커: 반 고흐'전은 클림트 전에 이은 두 번째 빛의 벙커 전시로 하루 평균 2000여명의 관람객들이 찾는 명소다.

빈센트 반 고흐는 그만의 독특한 삶과 작품으로 현대에 이르러 가장 중요한 화가 중 한 사람으로 사랑받는 인물이다. 최근 영화와 뮤지컬도 제작된 한 예술가의 강렬한 삶이 전시관 내부 벽과 바닥에 영상으로 펼쳐진다. 이번 전시에서는 반 고흐의 창조력이 집중적으로 발현된 10년여간의 작업물 중 500여점을 살아 움직이는 이미지로 만나볼 수 있다.

자연공기 순환방식을 이용하는 실내전시관인 만큼 미세먼지 주의보가 심한 날이나 날씨가 궂은 날에도 만족도 높은 전시를 기대할 수 있다.

'빛의 벙커: 반 고흐'전은 설연휴기간인 24일부터 27일까지 휴관 없이 정상 운영한다. 고은리·김수환 기자

고은리·김수환기자  2011328@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