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민주당 복당
김하나 기자
입력 2020-02-05 (수) 15:05:55 | 승인 2020-02-05 (수) 15:06:45 | 최종수정 2020-02-05 (수) 15:06:42

송재호 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5일 더불어민주당 복당의사를 밝히면서 4·15 총선 릴레이에 본격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송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 21대 총선 출마라는 당의 요청을 국가균형발전과 제주특별자치시 완성을 위한 소명으로 여기고 이를 겸허히 받아들이고자 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송 전 위원장 출마지역으로는 제주시 갑 지역이 언급되고 있으며, 해당 지역구는 4선 현역 의원인 강창일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사실상 송 전 위원장에 대한 전략공천이 가시화 되면서 민주당 내 경선을 목표로 한 예비후보들 간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당지역구 예비후보로 등록한 문윤택 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장은 전 날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시갑 지역 예비후보로 등록된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과 송 전 위원장에 100% 국민경선을 통한 후보 선출을 제안한 바 있다. 

아울러 송 전 위원장의 입당과 함께 제주시갑 지역 민주당 경선은 3자 구도로 갖춰졌으며, 민주당이 총선출마 후보자 선정을 위해 어떤 묘책을 내 놓을지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