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도 농업기술원 비닐하우스 화재 예방 컨설팅 진행
윤주형 기자
입력 2020-02-05 (수) 16:09:10 | 승인 2020-02-05 (수) 16:20:04 | 최종수정 2020-02-05 (수) 16:20:01

제주도농업기술원이 비닐하우스 화재 예방에 나선다.

이에 따라 도 농업기술원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화재 위험이 높은 비닐하우스 10곳에서 전문 컨설팅팀이 하우스에 설치한 전기 관련 시설물 등을 점검한다.

전문 컨설팅팀은 농업기술원, 한국전기안전공사, 열풍기 제조업체, 전기안전관리대행업체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현장컨설팅 주요 내용은 유류 난방기 응급조치와 개선사항 안내, 하우스 내 전력·배선·차단기 등 점검, 설치된 부속 장비 현황 조사 및 안전사용 지도 등이다.

도 농업기술원이 분석한 결과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비닐하우스 화재는 모두 89건이다.

특히 비닐하우스 화재가 발생하면 채소 및 화훼는 6개월~1년, 과수는 2~3년 이상 농산물 생산이 어려워 농가 손실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화재 발생 유형은 노후 난방기 연소 불량, 송풍장치 고장으로 인한 과열, 전기선 피복재 파손, 단자함 물기 유입에 의한 전기합선, 용량에 맞지 않는 전기배선 및 장치 사용으로 인한 과부하 등이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은 매년 12월부터 다음해 5월까지 비닐하우스 화재가 많이 발생함에 따라 전기시설 등에 대한 수시점검을 담은 홍보지를 제작해 배부하는 한편 농업인 교육을 통해 전기 안전사용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