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민주노총 천막농성 300일 “직접고용 실시하라"
박시영 기자
입력 2020-02-07 (금) 15:14:53 | 승인 2020-02-07 (금) 15:16:58 | 최종수정 2020-02-07 (금) 15:16:51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와 북부 광역환경관리센터 직접 운영을 촉구하는 천막농성 300일을 하루 앞둔 7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공공사무 중 민간에 위탁된 공익사업에 대해서는 도가 책임지고 운영해야 한다"며 "원희룡 지사는 후보시절, 취임 후 공식 석상에서 공공기관의 일자리 창출을 주문하고 약속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원 지사는 300일 동안 단 한 번도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 오히려 지난 4월에는 민간위탁 문제해결을 위해 대화를 요구하며 도지사의 차량을 막아 나섰다는 이유만으로 노동자들을 공무집행 방해로 고발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공공서비스의 질을 높여 도민들의 삶을 향상하고, 공공서비스에 종사하는 제주도민들의 일자리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민간위탁 사무의 재공영화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원 지사는 지금이라도 민간위탁 문제해결을 위해 대화에 직접 나서라"고 촉구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