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판결
50억대 사설 경마사이트 총책 실형범행가담 3명 집행유예 선고
김경필 기자
입력 2020-02-13 (목) 11:32:54 | 승인 2020-02-13 (목) 11:36:32 | 최종수정 2020-02-13 (목) 11:36:32

50억원 규모의 인터넷 사설 경마사이트를 운영한 총책 등 4명이 징역형을 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한국마사회법 위반(도박개장)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1)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5억2751만원을 선고하고 1억7000만원을 몰수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A씨의 범행에 가담한 B씨(35)와 C씨(35)는 각 징역 1년 4월에 집행유예 2년, C씨(41)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용인시 오피스텔과 중국 빌라에서 인터넷 사설 경마사이트를 개설, 54억여원을 계좌로 입금 받아 환전해주는 방식으로 수익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도박자금을 모 회사 차명계좌로 입금 받는 등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최 부장판사는 “대중의 사행심을 조장하고 건전한 근로의식을 저해하는 등 사회에 끼치는 해악이 매우 큰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