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제주지역 코로나19 첫 1차 양성자 발생...21일 새벽 확진 여부 판가름
이은지 기자
입력 2020-02-20 (목) 19:10:51 | 승인 2020-02-20 (목) 19:15:02 | 최종수정 2020-02-20 (목) 19:32:51

20대 해군 A씨 13일 고향 대구방문 18일 입도
2차 검사 진행중…21일 새벽 확진 여부 판가름
A씨 제주지역 입도 후 마스크 착용 이동 진술 
비행기 탑승자 등 접촉인 격리 역학조사후 진행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 첫 1차 양성자가 발생했다. 

1차 양성자는 제주에서 복무하는 20대 해군으로,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돼 정밀검사를 받고 있으며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21일 새벽에 확진 여부가 판가름난다. 

제주도 재난대책안전본부는 20일 오후 6시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전 제주에서 복무하는 해군 A씨(22·남)가 코로나19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대구광역시민으로 지난 13일 휴가차 대구를 방문했다가 18일 제주에 입도했다.

18일 대구공항에서 민간항공기를 타고 오후 8시25분 제주공항에 도착했으며 공항 인근 편의점을 방문한 후 공항 택시를 이용, 부대로 복귀했다. 

입도한지 하루만인 19일부터 기침 증상과 목 가려움 증상을 보이면서 이날 부대에서 격리조치됐다.

20일 오전 부대차량을 이용, 한라병원 선별진료소에 내원했고 이날 오후 4시께 1차 양성판정을 받았다.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군인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이날 오후 6시께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돼 2차 검사를 받고 있으며 최종 확진 여부는 21일 새벽에 발표된다. 

제주도는 현재 역학조사관 4명을 파견, CCTV 등을 통해 A씨의 동선과 접촉인을 확인하고 있다. 

A씨와 함께 비행기에 탑승한 도민과 편의점 직원에 대한 격리조치는 역학조사 진행 후 실시된다. 

이중환 제주도 총괄조정관은 "A씨는 제주에 도착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사실 확인을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1차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가 2차에서 음성으로 바뀌는 등 가능성을 예단하기는 어렵다"며 "비행기 탑승자와 편의점 직원 등에 대한 격리조치는 역학조사 실시후 진행할 예정이며 A씨 지인이 신천지에 있다는 소문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 31번째 확진자와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 접촉한 제주 거주 30대 초반 남성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