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서귀포해경, 원거리 조업어선 50대 응급환자 긴급 후송
양경익 기자
입력 2020-03-10 (화) 14:37:47 | 승인 2020-03-10 (화) 14:38:58 | 최종수정 2020-03-10 (화) 14:38:05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조업하던 50대 응급환자가 해경에 의해 긴급 후송됐다.

10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4시께 서귀포 남서쪽 668㎞ 해상에서 서귀포선적 연승어선 A호(51t) 선원 B씨(55)가 조업 중 갑자기 말을 못 하고 오른쪽 손발이 마비됐다며 해경에 이송을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한 서귀포해경은 3000t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B씨를 10일 오전 8시께 화순항으로 이송, 대기 중이던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경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