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민원인 발열검사 공무원 안전 ‘사각’
김경필 기자
입력 2020-03-10 (화) 16:07:13 | 승인 2020-03-10 (화) 16:16:50 | 최종수정 2020-03-10 (화) 16:16:00

도, 본청·2청사·공항·항만에 카메라 6대 설치 운영
행정시·읍면동 등 체온계로 직접 측정…감염 노출

발열감시 카메라 부족으로 일선 행정 공무원들이 직접 체온계를 이용, 발열검사를 수행하면서 코로나19 감염에 노출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정부와 방역당국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일선 행정 공무원들이 발열감시 카메라 부족으로 감염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행정기관을 방문하는 수많은 민원인들과 직접 대면해 발열상태를 측정하고 있는 실정으로 발열감시 카메라 확충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달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도청과 행정시 및 산하기관 등 모든 출입구에 발열체크 장비를 설치키로 했다.

또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청사 출입구를 단일화하고 모든 방문자를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실시키로 하는 등 청사 방호대책을 가동했다.

이에 따라 도는 도본청과 제2청사 출입구, 공항과 항만에 총 6대의 발열감시 카메라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일선 행정기관은 발열감시 카메라를 확보하지 못해 공무원들이 직접 체온계를 이용해 측정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시는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 직후 본관 출입구 등을 단일화하고 발열감시 근무조를 편성했지만 발열감시 카메라가 없어 체온계를 이용, 대면 측정을 해왔다.

제주시는 발열감시 카메라 구입을 요청했지만 공급이 늦어지면서 11일부터 설치, 가동할 계획이다.

서귀포시는 본관 출입구에 발열감시 카메라 1대를 설치했지만 별관 출입구에서는 직원들이 직접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동주민센터와 읍·면사무소 역시 발열감시 카메라가 없어 직원들이 발열검사를 수행하고 있으며, 유관기관도 비슷한 상황이다.

발열검사를 하는 공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하지만 수많은 민원인을 상대해야 한다는 점에서 감염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다보니 마스크, 손소독제, 발열감시 카메라 모두 부족한 실정”이라며 “구입 요청한 카메라가 도착할 때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