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황칠나무 최대 자생지…'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지정
양경익 기자
입력 2020-03-18 (수) 15:17:53 | 승인 2020-03-18 (수) 15:18:30 | 최종수정 2020-03-18 (수) 15:24:45
황칠나무 꽃.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제주 황칠나무 최대 자생지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서귀포시에 조성된 황칠나무 국내 최대 자생지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지정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은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 일대 146.7㏊로 황칠나무에 대한 포괄적인 자생지를 보호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특히 황칠나무 집단이 어린 개체에서부터 어른 개체에 이르기까지 고른 연령구조를 이루고 있어 집단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황칠나무는 천연 계곡림에서 드물게 분포하는 수종으로 오랫동안 전통 도료로 활용됐다.

하지만 간 기능 개선, 혈액순환 촉진, 항암효능 등의 유용성분이 알려지면서 불법 수액 채취로 인해 국내 자생지 피해 및 집단의 지속적 감소가 보고되고 있는 실정이다.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관계자는 "황칠나무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자생지를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이번 지정을 통해 불법 채취로 인한 자생지 훼손을 방지하고 황칠나무의 경제적 가치가 지역사회로 환원될 수 있도록 관련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경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