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코스피, 10년 8개월 만에 장중 1,500선 붕괴외국인 장중 11거래일 연속 '팔자'
제민일보
입력 2020-03-19 (목) 11:33:28 | 승인 2020-03-19 (목) 11:35:18 | 최종수정 2020-03-19 (목) 11:35:11
코스피 급락. 연합

코스피가 19일 장중 5% 넘게 폭락해 한때 1,500선마저 무너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포가 시장을 잠식하는 가운데 주가는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모습이다.

이날 오전 11시 11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3.70포인트(5.89%) 폭락한 1,497.50을 가리켰다.

지수는 34.89포인트(2.19%) 오른 1,626.09로 출발했으나 장중 하락 전환하면서 낙폭을 키웠다.

코스피가 장중 1,5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09년 7월 24일(장중 저가 1496.89) 이후 약 10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날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천27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로써 외국인은 장중 기준으로 11거래일 연속 '팔자'를 지속했다.

반면 기관은 1천467억원, 개인은 1천517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