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정세균 총리, 집단감염시설 운영 중단 권고
김하나 기자
입력 2020-03-22 (일) 13:01:10 | 승인 2020-03-22 (일) 13:03:05 | 최종수정 2020-03-22 (일) 13:24:21

21일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국민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 전쟁 승기잡는 결정적 시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을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권고했다.

정 총리는 21일 정부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한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와함께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면서 "정부의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최근 일부 교회와 요양병원, 콜센터 등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산발적 감염이 계속되고, 해외로부터 유입위험도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보름 동안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필품 구매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 자제, 약속, 여행 등을 연기 또는 취소할 것"을 당부, "발열, 인후통, 기침 등의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지 말라"고 전했다

특히 정 총리는 코로나19로인해 전국 초중고교 개학이 미뤄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 아이들에게 평온한 일상을 다시 돌려주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훨씬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조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22일 0시 기준 8897명으로, 2909명이 격리 해제됐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