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주민 찬·반 '팽팽'
양경익 기자
입력 2020-03-23 (월) 17:46:12 | 승인 2020-03-23 (월) 17:46:44 | 최종수정 2020-03-23 (월) 17:46:44

23일 양측 집회 잇따라…제주도의회 '의결 보류' 결정

제주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사업을 놓고 지역주민간 찬·반 갈등이 심화하면서 팽팽히 맞서고 있다.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는 23일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계획이 지역주민 의사를 무시한 채 진행되고 있다"며 "대정읍 주민 의견을 반영하지 않아 강정마을 해군기지, 성산읍 제2공항과 같은 주민 갈등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15만4000V 고압 지중선로에 따른 전자기장, 해상풍력발전 제반 시설로 인한 소음 등으로 주민 건강 피해가 우려된다"며 "해저 공사 전·후로 인근 73개 양식 어가의 어류 폐사 피해 증가 등 생업 포기와 함께 해양생태계 환경 및 관광업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같은날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에 찬성하는 대정 주민들도 제주도의회 맞은편에서 맞불 집회를 열면서 반대측과 대치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대정해상풍력발전추진위원회는 이날 '8년 동안 기다렸다. 이번에는 동의하라' '친환경인 해상풍력 동일리는 환영한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이 적법한 절차를 통해 주민 찬성 의견을 얻었고 바다를 가장 잘 아는 어민들은 해당 사업을 반대하지 않는다"며 "황금어장 강탈, 안전항로 차단은 사업 반대측의 억지 주장이다. 무조건적인 사업 반대의 피해는 어민들만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와 공존해 마을을 발전시키고 싶다"며 "어려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주민들의 풍요로운 삶을 위해 해상풍력발전 유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는 제380회 임시회 제2차 회의를 열고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에 대해 '의결 보류' 결정을 내렸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경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선거만이 2020-03-24 13:40:26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