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긴급돌봄 '아이·자신의 안전 우려' 가장 커
김대생 기자
입력 2020-03-26 (목) 15:27:48 | 승인 2020-03-26 (목) 15:28:09 | 최종수정 2020-03-26 (목) 15:32:43
긴급돌봄[연합뉴스]

전국교육공무직 제주지부 설문조사...제주 108명 참여

"코로나19로 인한 긴급돌봄교실의 가장 큰 어려움은 '아이들과 자신의 안전 우려'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긴급돌봄교실에 참여하고 있는 초등 돌봄전담사와  병설유치원방과후전담사들을 대상으로 긴급돌봄 현황 실태조사를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진행했다.

제주지역은 돌봄전담사, 유치원방과후전담사 108명이 이번 설문조사(전국 2187명)에 참여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  제주지역 돌봄전담사와 유치원방과후전담사 68%가  가장 우려하는 것은 본인과 아이들의 안전문제라고 꼽았다.

교육부와 교육청의 지침에 따라 긴급돌봄교실을 10명 이내로 분산 운영(62.9%)을 하고 있지만  돌봄전담사, 유치원방과후전담사들은 돌봄교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불가능하다고 68%가 답변했다. 또 확진자나 감염병 의심 환자 가정이 아이를 보내는 경우 59.2%가  이를 사전에 방지할 방법이 없다고 답했다.

유일한 방법은 발열체크 정도인데, 실제 발열체크를 통해 아이들을 돌려보낸 사례도 35.1%나 됐다. 돌봄전담사, 유치원방과후전담사에게 마스크가 지급되어도 부족하거나, 지급되지 않는다고 61.1%라고  답변했다. 임신이나 기저질환 등 돌봄전담사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한 사례는 24%에 그쳤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 제주도교육청의 긴급돌봄 주요방침인 '학교 모든 교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긴급돌봄'은 다른 지역에 비해 잘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일부 학교에서 초등돌봄교실에 돌봄업무담당교사를 배치 않거나, 오전과 오후 돌봄 모두 전담사에게 전가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음이 드러났다"며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교육청이 현황 파악 등을 통해 시급히 개선조치를 시행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