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21대 총선(2020)
후보자 도덕성 검증 과열 양상 전개
윤주형 기자
입력 2020-04-05 (일) 13:07:26 | 승인 2020-04-05 (일) 14:00:14 | 최종수정 2020-04-05 (일) 16:29:48
4·15총선 [사진=연합뉴스]

부상일 후보, "오영훈 후보 논문 표절에 친인척 보좌관 채용 의혹"
오영훈 후보 "연구윤리 준수, 표절 아니"…도의원 후보 재산 신고 공방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재·보궐 선거 후보자들이 상대 후보의 도덕성 검증이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부상일 제주시을 선거구 미래통합당 후보는 제민일보·한라일보·JIBS제주방송이 지난 1일 진행한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의 논문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부상일 후보는 논평 자료 등을 통해 오영훈 후보의 '공정사회 훼손'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는 등 도덕성 검증에 나서고 있다.

미래통합당 제주선거대책위원회도 지난 4일 논평을 내고 "오영훈 후보는 석사학위 논문의 표절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며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제주대학교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법적 대응까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부상일 후보는 지난 4일 성명서를 내고 "지난 3일 열린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오영훈 후보는 처조카의 국회의원 보좌진 채용 사실을 시인했다"며 "청년이 원하는 공정사회는 이른바 '엄빠 찬스' '삼촌 찬스'가 아닌 실력으로 공정하게 평가받는 사회"라고 주장했다.

오영훈 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논문표절 의혹과 관련해 연구 부정행위가 명시된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을 어기지 않았다고 분명하게 입장을 표명한다"며 "전문프로그램으로 논문표절을 검사한 결과, 표절률은 한자리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제주도의원 재·보궐 선거에 나서는 후보들도 재산 신고 등을 놓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서귀포시 대천·예래·중문동 선거구 고대지 무소속 후보는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임정은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 책임지고 후보직을 사퇴하라"라고 주장했다.

고대지 후보는 "임정은 후보는 재산축소신고가 실수라 주장하지만 배우자의 임차보증금 1000만원을 누락시켰다가 새로 신고했다"며 "고의적인 재산 축소, 누락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임정은 후보는 "선거관리위원회가 요구한 소명 자료는 물론 후보자등록사항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며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법적 조치가 없을 것이란 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총선·도의원 후보자 등이 4·3 평화공원 위령제단 앞에서 찍은 이른바 '엄지척' 사진을 놓고 정쟁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선대위는 지난 4일 논평 자료를 내고 "4·3 영령을 추모하는 제단 앞에서 엄지척 사진을 촬영한 것은 희생자와 유족을 모독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이 흑색선전을 하고 있다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오영훈·위성곤 후보는 지난 3일 논평을 내고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 후보은 4·3평화공원에 참배를 하러 갔고, 참배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기자단 앞에서 사진 촬영 요청과 함께 파이팅 포즈 요청이 들어오자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밝혔다"며 "다만 4·3의 완전한 해결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엄지 손가락을 들고 사진을 찍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라산 2020-04-07 01:40:06

    국회의원, 도의원, 전부다 민주당인데 홀로 열심히 싸우다니 불공평한 게임같네.
    이거는 대학생학고 초등학생하고 붙혀놓은 형국이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