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믿을 건 제주 뿐"..항공업계, 제주 노선 잇따라 증편
고 미 기자
입력 2020-04-06 (월) 16:13:05 | 승인 2020-04-06 (월) 16:14:41 | 최종수정 2020-04-06 (월) 16:14:38
제주국제공항 전경

에어서울·에어부산·티웨이 등 3월 감편 노선 복구 결정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입도객 확진 불안심리 여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전세계 하늘길이 막히면서 항공업계가 제주 노선 등 일부 회복세를 보이는 국내선에 남다른 공을 들이고 있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서울은 이날부터 김포∼제주 노선을 주 32편 운항으로 확대했다.

에어서울은 코로나19로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기존에는 주 25회 운항했던 김포∼제주 노선을 지난달 매주 2∼3편 운항으로 축소했다. 하지만 3월 주말 탑승률이 91%를 넘어서면서 원상복구했다.

에어부산도 최근 부산∼제주 노선은 매일 왕복 3회에서 5회로, 김포∼제주 노선도 매일 왕복 2회에서 3회로 늘렸다. 

지난달부터 비운항 중인 울산∼김포, 울산∼제주 노선을 이달 말부터 재운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티웨이항공은 이달 25일부터 5월31일까지 매일 4차례 청주∼제주 노선의 부정기편 운항을 하기로 했다.

이달에는 김포∼제주 노선의 경우 평일에는 하루 왕복 15회, 주말은 17회까지 운항 횟수를 늘렸다.

대구∼제주 노선은 하루 왕복 6∼7회, 광주∼제주 노선은 4회 가량 운항하기로 했다. 5월에는 국내선의 운항 횟수를 추가로 늘린다는 계획을 세웠다.

진에어 역시 김포∼제주 노선을 평일은 하루 왕복 6회, 주말은 왕복 8∼10회로 횟수를 늘려서 운항 중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가 2주 연장된 데다 제주 입도 여행객과 유학생 확진자에 대한 불편한 심리가 남아 있어 국내선 여객 수요 회복세를 장담하기는 힘든 실정이다.

국토부 항공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공항의 출·도착 여객수는 96만9206명으로, 1년 전 216만7259명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