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관광/항공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5월 이후로
김봉철 기자
입력 2020-04-29 (수) 13:31:03 | 승인 2020-04-29 (수) 13:33:02 | 최종수정 2020-04-29 (수) 13:32:59

28일 주식 취득예정일 변경공시…해외기업결합 심사 승인 등 선행조건 미충족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추진하고 있지만 해외심사 등 조건이 갖춰지지 않아 5월 이후로 늦춰졌다.

제주항공(대표이사이석주)은 당초 29일 이스타항공의 지분을 취득할 예정이었지만 지난 28일 변경공시를 통해 주식취득 예정일을 '당사자들이 상호 합의하는 날'로 변경했다. 발행 예정인 100억 규모의 전환사채 납입일도 이달 29일에서 6월30일로 변경 공시했다.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지분 취득이 미뤄진 것은 주식 매매계약의 선행조건이 충족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주항공이 운항하는 해외시장 가운데 경쟁제한성 평가가 필요한 태국과 베트남에 신청한 기업결합심사 승인이 끝나지 않아 인수 작업이 불가하다는 설명이다. 

앞서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경영권 인수를 위해 지난달 2일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545억원 규모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이행보증금으로 지급한 115억원을 제외한 잔금 430억원은 해외 기업결합심사 승인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스타홀딩스에 납입할 예정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양사가 인수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해외기업결합 심사 승인을 포함한 선행조건이 충족되지 못해 불가피하게 일정을 연기하는 것"이라며 "남아 있는 절차를 조속히 처리해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