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세월은 흘러도 산천은 안다"…5·18 40주년 기념식 오늘 거행
제민일보
입력 2020-05-18 (월) 09:29:01 | 승인 2020-05-18 (월) 09:36:39 | 최종수정 2020-05-18 (월) 09:36:39
항쟁지에서 열리는 40주년 5·18 기념식 리허설. 사진=연합뉴스

신군부에 맞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 된 5·18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식이 18일 열린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오전 10시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국가 주요 인사,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등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로 도입 영상, 국민 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26년,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들을 활용한 도입 영상으로 행사가 시작되며, 김용택 시인이 이번 기념식을 위해 집필한 '바람이 일었던 곳'이라는 묵념사를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낭독한다.

경과보고는 5·18유가족 남녀 대학생이 낭독한다. 이어 최정희(73)씨가 당시 희생된 남편의 사연을 편지로 전한다.

기념공연에서는 작곡가 정재일과 영화감독 장민승이 5·18 40주년을 맞아 제작한 '내 정은 청산이오'가 공개된다.

5·18 기념일은 1980년 신군부 세력을 거부하고 민주화를 요구하며 일어났던 5·18민주화운동의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지난 1997년 5월 9일 제정됐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