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기고
[기고] '세계 금연의 날'에 즈음하여(사)제주중독예방교육원장·중독전문가 고광언
고광언
입력 2020-05-18 (월) 15:58:14 | 승인 2020-05-18 (월) 16:00:52 | 최종수정 2020-05-18 (월) 16:00:48

매년 5월 31일은 담배 연기 없는 날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연기 없는 사회(Smoke Free Society) 조성을 목표로 지난 1987년에 정한 세계금연의 날(World No Tobacco Day)이기 때문이다.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금연을 시도하고 홍보캠페인을 벌이고 있으나 사실 금연에도 체계적인 전략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금연 의지가 가장 중요하지만 흡연 욕구의 작동방식을 알고 그에 맞는 방법을 써야 효과적으로 금연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금연의 왕도는 없지만, 분명 수월한 방법은 있다는 뜻이다.

이런 맥락에서 한국금연운동협의회는 'START' 기법을 제안한다. 우선 △ 금연시작 날짜를 정하고(Set) △ 금연할 것을 주위에 알리며(Tell) △ 어려운 일들을 예상해 보며(Anticipate) △집· 차· 일터에서 담배·라이터를 치우고(Remove) △ 의사와 상담하라(Tell)는 것이다. 이런 일련의 과정 없이 무턱대고 시작하면 실패 확률이 크다. '금연, 어떻게 해야 할까 (How to quit smoking)' 블로그를 운영하는 미국의 유명 금연 전문가 안토니오 하웰 박사는 "금연 일정을 너무 느긋하게 잡기보다는 한 달 내로 잡는 게 좋다" 고 조언한다.

금연을 하지 못하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예컨대, '흡연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 '집중력을 좋게 한다.' '식사 후나 커피를 마실 때 흡연 욕구가 생긴다.' 등 사람마다 제각각이므로 각자 본인의 습관을 분석한 후 금연원칙을 세우는 것이 좋다. 가령 커피를 마실 때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아예 커피를 끊는 식이다.

흡연은 심장병, 각종 암 등 여러 가지 건강상의 문제를 낳기도 하는데 이런 흡연의 폐해를 인식하는 것보다 금연의 이득을 이해하는 게 금연에 큰 도움이 되기도 한다. 금연을 시작한지 48시간이 지나면 혈관 속의 니코틴이 사라지며, 1개월 후에는 혈압이 떨어지고, 3개월 후에는 폐 속에 누적된 가래가 상당수 배출되고, 1년 후에는 심장 관련 질병에 걸릴 확률이 흡연자의 반 수준으로 떨어진다고 하니, 그 이상 먼 미래를 바라볼 것도 없이 단기간에 건강이 회복되는 기쁨을 느낄 수 있다.

오는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금연 계획을 세우고 몸과 건강을 위해 담배를 끊겠다는 각오를 다져보는 것이 어떨까 한다.

고광언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