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서귀포시
서귀포시, '횡단보도 바닥신호등' 도내 최초 설치'스몸비족' 사고 예방 위해 올 상반기중 4곳 대상
고두성 기자
입력 2020-05-25 (월) 11:20:35 | 승인 2020-05-25 (월) 11:22:18 | 최종수정 2020-05-25 (월) 11:33:06
횡단보도 바닥설치등.[서귀포시제공]

서귀포시는 25일 '스몸비족'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 바닥신호등 시범설치 사업'을 도내 최초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스몸비족이란 스마트폰(smart 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에 몰입하여 도로를 걷는 사람을 표현하는 말로써 우리나라 보행사고의 약 60%가 스마트폰 이용 중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각 지자체와 경찰청에서는 스몸비족의 보행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각종 안전대책 가운데 횡단보도 바닥에 설치하는 신호등이 가장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따라서 서귀포시는 지난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3억원을 확보, 올해 상반기 중 동홍초등학교 앞, 서귀북초등학교 앞, 서귀포의료원 입구(일주동로), 열린병원 앞 등 횡단보도 4개소에 대해 시범설치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이들 바닥신호등에 대해 효과 및 안전성 등을 수시 모니터링 및 검증을 거친 후 초등학교 앞 등 교통약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횡단보도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고두성 기자  dsko1526@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두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