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공정관광 앞세운 도지사 직속 신고센터 신설 '갸우뚱'
김봉철 기자
입력 2020-07-01 (수) 16:00:16 | 승인 2020-07-01 (수) 16:03:29 | 최종수정 2020-07-01 (수) 18:37:17
제주도가 공정 관광을 앞세웠지만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도, 자정노력 강조 관광불편 신고센터·제값 캠페인 추진
관광정보센터 중복 '보여주기'…관광업계 불신 드러내

최근 고급 숙박업소 바가지요금 논란에 발끈했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관광불편 신고센터'를 직속에 두는 등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공정 관광'을 앞세우기는 했지만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부각하는 등 제주 관광업계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며 갈등 소지를 키웠다.

제주도는 1일 '청정제주, 공정가격, 착한여행'이라는 슬로건 아래 제주관광 이미지 향상을 위한 추진계획을 1일 발표했다.

범도민, 관광사업체 자율 참여를 통한 민간 주도의 자정운동을 진행하며 부당요금 업체에 대해 신속하게 조치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6일부터는 사회관계망(SNS) 채널을 통한 '#제값하는 착한가게 추천 릴레이' 캠페인도 전개한다.

SNS 캠페인에 참여하거나 관광불편 신고센터에 의견을 게시한 관광객에게 선물을 주고 이를 바탕으로 관광산업의 개선사항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주관광 불편 해소를 위해 도지사 직속 관광불편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신고 편의를 위해 도 홈페이지(jeju.go.kr)내 배너 창구를 신설하기로 했다. 신고 즉시 자치경찰단이 현장을 확인하고 미신고 영업이나 불공정거래, 관광사범 등 적발시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된다.

도는 이같은 계획을 마련한 이유로 2019년 제주관광객 실태조사 결과 비싼 물가가 불만 요인 1위로 나타난 점과 최근 고액 숙박요금과 관련한 부정적 언론 보도로 제주도 관광요금이 비싸다는 이미지를 불식하기 위해 강력한 자정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특급호텔에서도 가장 비싼 패키지상품을 '바가지'로 표현한 보도에 대해 원 지사가 적극 동조하며 도내 관광업계가 상처를 입었음에도 이를 재차 거론한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가 이미 제주관광 안내와 상담, 응급출동 등에 대해 원스톱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제주관광정보센터'를 2017년 구축했고 도 홈페이지에 관광신문고도 운영되고 있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보여주기'논란이 일고 있다.

성수기를 앞두고 관광질서를 확립하는 일은 물론 중요하지만 하향식 자정운동과 기프트콘을 주는 등의 행사 진행으로 관광업계와 온도차만 벌이고 있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