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광어 일본 검역보복 장기화 장비·업무 '진땀'
김봉철 기자
입력 2020-07-01 (수) 17:52:01 | 승인 2020-07-01 (수) 17:54:02 | 최종수정 2020-07-01 (수) 17:54:02

쿠도아 검역강화 3월 이후에도 지속…"발견되면 전체 수입 금지" 위협
제주어류양식수협 국비 5억 들여 검사시설·장비 추가…업무 부담도 커

일본 정부가 지난해 6월부터 제주광어를 포함한 한국산 수산물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면서 수억원대 장비를 들여놓는 등 관계기관의 검사 부담이 커지고 있다. 

1일 제주도와 제주어류양식수협에 따르면 일본은 지난 2011년부터 제주산 광어 검역 과정에서 쿠도아충을 발견하면 해당 양식업체에 대해 100% 검역하면서 사실상 수출을 금지시켰다. 지난해 6월부터는 광어 등 수산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해 검역 비율을 20%에서 40%까지 높였다.

도내 업계에서는 올해 3월 이후 검역 절차가 정상화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현재까지 강화된 조치가 지속되고 있다. 또 최근 쿠도아충 발견시 업체를 가리지 않고 광어 전체를 수입금지하겠다고 엄포까지 놓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정부는 쿠도아충이 설사나 식중독을 유발한다는 이유로 검역을 강화했지만 국내에서 같은 조건으로 연구한 결과에서는 위험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일본의 검역 강화는 후쿠시마 수산물 수출 분쟁과 한일 무역전쟁에 따른 보복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럼에도 수출 물량 감소를 우려한 제주어류양식수협은 '2020년 수산물위생관리(쿠도아 검사관리 강화)' 사업을 통해 국비 8억원을 확보했고, 이 가운데 5억원을 지난달 26일 교부받아 최신 검사장비·시설을 구축하고 있다.

제주광어의 일본 수출량은 2009년 4220t, 2010년 3764t에서 2012년 2769t 이후 2000t 대로 떨어졌고 2018년에는 1878t으로 감소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감소까지 겹쳐 6월 말 현재 631t 수출(전체 730t)에 그치고 있다.

제주어류양식수협은 쿠도아충을 빌미로 한 수입금지를 막기 위해 노후 시설·장비를 교체하는 동시에 검사인력도 꾸준히 늘려 현재 7명이 업무를 맡고 있다. 하지만 검사 대상이 200여개 업체에 이르고 잔류항생제 검사, 질병예찰 등 업무 부담은 여전히 큰 상황이다.

제주어류양식수협 관계자는 "일본으로 수출되는 광어의 99%가 제주산이기 때문에 수출이 막히면 관련 산업 전반에 영향이 크다"며 "장비를 확충해 검사속도와 정밀도를 높이는 등 철저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