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외도동유적 문화재 지정 시급
김동현
입력 2002-09-16 (월) 20:10:26 | 승인 2002-09-16 (월) 20:10:26 | 최종수정 (월)
   
 
  ▲ 지난해 9월 실시된 외도동유적 현장설명회.  
 
다음달 2일 보완조사가 완료되는 제주시 외도동 유적 보존을 위해서는 유물산포지역을 관통하는 제주시-외도 간 도로 인접 지역에 대한 문화재지정 등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지난해 제주문화재연구소는 외도동 유적 일대 발굴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이 일대에서는 국내 최고(最古)로 추정되는 기원 후 2세기경의 우물 군집과 십자형 유구, 원형주거지 등이 출토됐다.

문화재청은 지난 6월 도로 개설 구간 내에서 출토된 유적은 도로 공사 기법을 변경, 복토 후 현장 보존이 이뤄져야 한다는 방침을 내린 바 있다.

지난해 2월 제주시-외도간 도로 개설 과정에서 다량의 탐라시대 유물이 출토돼 발굴조사가 시작된 외도동 유적은 국내 고대 취락형성과정과 탐라시대 사회상 연구의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6월 문화재청의 복토 방침으로 도로가 놓이는 구간에 위치한 유물의 보존 대책은 마련됐다. 하지만 도로 옆에 위치한 유물산포지 보존방법은 사유재산 침해 등의 문제로 별다른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최근 제주문화재연구소의 보완조사 결과에서도 신규도로 개설구간과 인접한 지역에서 다량의 유물과 유구가 확인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시는 외도동 유물산포지역이 시·군 경계라는 이유로 문화재지정 등의 절차를 외면하고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신규 도로와 인접한 유물 산포지에 대한 문화재 구역 지정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도내 고고학계는 이 일대가 북제주군 광령리 고인돌 밀집 지역과 함께 도내 마을 유적 중 그 원형이 가장 잘 남아있는 곳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도로 개설 구간 인근에서 출토된 우물 군집은 국내에 아직까지 보고된 바 없는 중요 유적이다. 때문에 고고학계는 유적 보호를 위해서도 도로가 놓이는 구간뿐만 아니라 인접 지역에 대해서도 문화재 지정 등 보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강창화 제주문화재연구소 실장은 “외도동에서 출토된 우물군집은 고고학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며 “도로와 인접한 유물 산포지 보존을 위한 문화재지정 등의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동현  dh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0:59:3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