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청소년/어린이
고3 "수능 스트레스" 힘들다
정용복
입력 2002-10-17 (목) 22:38:12 | 승인 2002-10-17 (목) 22:38:12 | 최종수정 (목)
   
 
  ▲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수험생들의 스트레스가 심해져 일부는 병·의원을 찾고 있다. 18일 모의고사를 치른 한 학생이 답안을 검토하고 있다.<김대생 기자>  
 
제주시내 병·의원, 한의원 등에 입시를 앞두고 심리적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한 수험생들이 몰리고 있다. 특히 다음달 6일 치러질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다가오면서 수능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수험생들이 늘고 있다.

17일 도내 일반 병·의원에 따르면 하루 평균 3∼4명꼴로 시험 스트레스에 따른 질병을 호소하는 수험생들이 진료를 받고 있다. 도내 전체로 보면 하루 평균 20∼30명꼴. 수험생들은 주로 소화불량, 속쓰림, 구역질, 두통, 집중력장애 등 이른바 ‘수능병’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입시를 앞둔 불안감에 의한 수능 스트레스로 신경정신과를 찾는 수험생들도 늘고 있다. 실제로 제주시 K신경정신과에는 수능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수험생들이 하루평균 3∼4명 꼴로 내원하고 있는 실정.

또한 제주도청소년종합상담실에도 최근들어 하루평균 5건 내외로 입시 문제에 따른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상당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수험생은 대부분 일생의 상당 부분을 결정하는 입시를 앞두고 어느 정도 강박 상태가 된다”며 “그러나 강박에도 정도가 있으며 불안하고 초조해서 공부하는 데 지장이 있다면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빛신경정신과 천자성 원장은 “약간의 스트레스는 성취욕구와 공부의 성과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지만 정도가 심하면 스트레스로 작용해 되레 성적을 떨어뜨린다”며 “학부모와 지도교사는 스트레스의 원인과 특성을 이해, 수험생들의 정신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복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0:51:1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