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종합
[제민기 화제] "소년체전 메달획득이 소망"
제민일보
입력 2000-03-31 (금) 01:10:03 | 승인 2000-03-31 (금) 01:10:03 | 최종수정 (금)
 “대회 5년 연속 우승에 만족하지 않고 전국소년체전에서 반드시 금메달을 일궈낼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습니다”

 지난 97년부터 인화교 코치를 맡아 남·여 팀을 함께 지도하면서 여자 팀을 5년째 제민기배구대회 정상에 올려놓은 이덕수씨(42)는 “그동안 지원을 아끼지 않은 학교와 학부모님들 덕분”이라며 팀 우승의 공로를 학교 교사들과 학부모들에게 돌렸다.

 1회 대회부터 4회 대회까지 직장부의 펄관광호텔 팀 선수로 활약하며 우수선수상을 받기도 했던 이 코치는 김녕중 코치로 있을 때도 6·7회 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등 제민기대회와는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다.

 지난 96년 전국종별대회에서는 김녕중을 준우승에 올려놓은 데 이어 98년에는 인화교에 있으면서 남초부 제주선발팀을 이끌고 소년체전에서 은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요즘은 아이들이 배구를 이해하기 쉽도록 가르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는 이 코치는 “올해는 여자 팀을 소년체전 4강에 올려놓은 뒤 내년에는 금메달을 도선수단에 안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북 백산고와 인천체육전문대에서 선수생활을 하다 85년 내도한 이 코치는 제주에서 부인 오영림씨(37)를 만나 결혼,2남을 두고 있다.<홍석준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11:4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