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평화축전 정부 지원 인색 규모 축소 등 차질 현실화고작 6억원 배정…제주 이미지 악영향 우려
오석준
입력 2003-10-10 (금) 02:05:06 | 승인 2003-10-10 (금) 02:05:06 | 최종수정 (금)
민족통일평화체육문화축전(이하 민족평화축전)에 대한 정부의 인색한 예산지원으로 행사규모 축소가 불가피, 분단이후 첫 민간 체육·문화교류를 통한 한반도 평화분위기 조성 취지가 무색해질 위기에 처했다.

행정자치부는 지난 8일 민족평화축전 관계기관 회의에서 제주도가 요구한 35억원의 특별교부세중 경기장 보수에 필요한 6억원만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는 당초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되는 북측 참가단 체재비와 체육진흥기금으로 지원되는 남측 참가단 체재비 및 경기운영비용을 제외하고 특별교부세 35억원과 도비 5억원 등 40억원으로 경기장 개·보수, 개·폐막식 등 관련행사, 북측 참가단 관광, 안전대책 경비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었다.

때문에 안전대책 경비 조달이 당면 현안으로 대두된데다 전야제와 개·폐막식 등을 비롯한 관련행사와 북측 참가단 관광 등이 취소 또는 축소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또 자원봉사자 운영도 축소가 불가피, 북측 ‘손님’에 대한 안내까지 부실해질 우려가 높아 북한과의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형성된 제주의 이미지에도 악영향을 줄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민족평화축전 조직위원회는 9일 대책회의를 열었으나 이렇다할 예산 확보 방안을 마련하지 못해 행사 계획을 예산 규모에 맞춰 전면 수정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도 지원본부의 한 관계자는 “조직위가 10일까지 전반적인 행사계획을 조정하면 그에 맞게 모든 계획을 축소·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축전 성공 정부 적극 협조를" 도민추진본부 성명
남북민족통일평화체육축전 제주도민추진본부는 9일 성명서을 내고 민족평화축전 성공 개최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촉구했다.

평축 도민추진본부는 성명서를 통해 “민족평화축전은 민간차원에서 이뤄지는 최초의 남북공동축전으로 활발한 남북교류사업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이런 취지와는 상관없이 정부가 특별교부금 6억원 이상의 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 앞으로의 남북교류사업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낳게 하고 있다”고 정부의 소극적 지원을 지적했다.

또 “이번 축전이‘장삿속 축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개·폐막식 유효화 입장을 결정, 도민들의 축전참여의 폭을 좁히는 것은 평축에 대한 도민들의 기다림과 환영의지를 꺾어 놓는 것”이라며 평축 조직위원회의 현명한 결단을 촉구했다.

오석준  sjo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3:18:5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