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민족평화축전 앞으로 5일)일정 미리 점검·대중교통 이용을알고 즐기면 즐거움 두배!1
고 미 기자
입력 2003-10-17 (금) 22:07:58 | 승인 2003-10-17 (금) 22:07:58 | 최종수정 (금)
17일 민족평화축전 성화 전달식에서 북한 성화주자인 김영희씨와 남한 성화주자인 김진희씨는 ‘백두산 불씨’를 주고받는 뜨거운 만남을 뒤로하고 아쉽게 헤어졌다.

흰색 트레이닝복에 흰색 모자를 쓴 김영희씨와 머리를 노랗게 물들인 신세대 차림의 김진희씨는 이름도 비슷해 남북한 조직위 관계자들이 “자매가 아니냐”는 농담을 주고 받을 정도로 닮은 꼴이었다.

북한 수중발레 선수출신인 김영희씨는 세계대회에서 2위와 3위를 한 적이 있으며 북한에서 ‘체육명수’칭호를 받고 있다. 김씨는 “수중발레 지도자의 길을 걷기위해 조선체육대학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희씨는 지난달 미국 여자월드컵축구대회에 참가, 여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첫 골을 넣은 스타플레이어. 김씨는 “한국팀 성적에 따라 미드필더와 센터포드를 번갈아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진희씨는 김영희씨와 성화 전달이 끝난뒤 잠시 손을 맞잡으며 “이런 기회가 평생 오기 힘든데 영광”이라며 “북측 언니들이 몇 살이냐, 무슨 운동하냐고 묻더라. 짧은 순간인데도 가슴이 아팠고 빨리 통일이 됐으면 좋겠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아쉬워했다.

김영희씨는 “이번에 수영이나 수중발레 경기가 있었더라면 그 유명한 제주도 해녀들과 한번 겨뤄볼 수 있었을텐데 아쉽다”며 “그러나 축전에서 그네뛰기 시범을 보이려고 연습중”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3:16:5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