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인터뷰/왕년의 씨름스타 이만기씨"50년 단절 잇는 계기됐으면"
제민일보
입력 2003-10-24 (금) 21:24:57 | 승인 2003-10-24 (금) 21:24:57 | 최종수정 (금)
낯익은 얼굴이 24일 씨름 경기가 열린 북제주군 종합운동장을 찾았다. 왕년의 씨름스타 이만기씨(41·인제대 교수)는 뭐가 그리 궁금한지 경기내내 비디오카메라를 갖다대고 촬영하기에 바빴다.

경기가 끝난 후 웃음지어 보이는 그는 남·북 씨름의 기술차이는 없다고 말했다. 분단과 함께 씨름 역시 50년 넘게 서로 다른 방식으로 진행됐음에도 선수들이 펼치는 기술은 ‘역시 하나였다’는 점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씨는 “50년이 넘었지만 기술이나 실력은 대동소이하다. 이는 씨름이 북에서도 국가적인 차원에서 다뤄지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서로의 씨름을 교환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