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자신감 심어주는 계기됐다”남측 박성화 감독
제민일보
입력 2003-10-26 (일) 22:47:54 | 승인 2003-10-26 (일) 22:47:54 | 최종수정 (일)
"남북한 모두 열심히 했습니다. 우리측 대표팀 또한 공식 첫 경기 치고는 잘 싸운 것 같습니다"
3-0으로 승리를 거머 쥔 박성화 감독은 청소년대표축구팀의 첫 경기에 상당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박 감독은 "오늘의 승리가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신감을 심어주는 계기가 된 것 같다"며 "베스트11의 반 정도밖에 소집 안된 상태에서 나름대로 잘 싸웠으며, 다가오는 한·일전에서 부담없이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수비 조직력 안정이 요구되며 속공플레이, 패스 미스 등을 보완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북측과의 경기 소감을 묻는 질문에 박 감독은 "북측 청소년 축구팀은 어린 청소년들을 육성하는 과정 같다"며 "체력상태나 스피드가 상당히 좋은 편이나 운영이 미흡한 면이 있다. 하지만 우리와 별 차이를 느끼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3:15:0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