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서귀포시 '워터프론트' 개발계획, "전문가 의견·상위계획 무시"
제민일보
입력 2000-04-25 (화) 16:30:01 | 승인 2000-04-25 (화) 16:30:01 | 최종수정 (화)
 서귀포시 워터프론트개발계획은 지난해 제주도도시계획위원회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린바 있으며,현재 용역이 추진중인 국제자유도시용역에 반영된 워터프론트계획과도 크게 달라 개발을 강행하려는 서귀포시의 의도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도는 서귀포문화사업회(회장 이석창)등 12개 단체가 낸 진정서에 대해 21일자 회시문을 통해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회시문에 따르면 워터프론트개발계획은 지난해 11월 2일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에서 “친환경적인 도시개발과 상치될 수 있기 때문에 국제자유도시 타당성조사이후 종합적으로 재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나왔다는 것이다.

 도는 또 최근 “환경파괴문제등 해양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신중히 고려해야 하고 시민의 이해와 공감대가 충분히 형성된 후에 추진해야 한다”고 서귀포시에 통보했다는 것이다.

 서귀포시는 이처럼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있을 뿐 아니라 도시계획의 상위계획 성격을 띤 국제자유도시용역에 반영된 워터프론트개발계획과도 개발위치와 면적등이 전혀 다르게 계획을 추진하고 있어 의혹을 사고 있다.

 국제자유도시 용역 중간보고서 권역별 토지이용체계 항목에는 서귀포시 워터프론트계획이 서귀포항내의 기존 시설지 1만4400평에 한하는 것으로 나와있으며 항외의 해안매립개발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다.

 그러나 서귀포시는 이 용역내용과 달리 항외의 자구리해안 전체를 매립하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으며 시설면적도 직접 매립면적 1만6000평을 포함,모두 7만4000평에 이르고 있는 것이다.

 서귀포시가 이처럼 ‘워터프론트’라는 똑같은 이름을 사용하면서 상위계획과 전혀 다른 도시계획을 입안 추진함으로써 그 의도에 의혹의 눈길이 쏠리고 있을 뿐 아니라 자치단체의 행정에 대한 신뢰성을 크게 잃을 것으로 보인다.<고대경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05:5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