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위령사업] 초반부터 잡음 무성
제민일보
입력 2000-01-11 (화) 09:05:10 | 승인 2000-01-11 (화) 09:05:10 | 최종수정 (화)
 제주도가 절차를 무시한 ‘4·3위령공원 현상공모’ 발표로 물의를 빚은 데 이어,또다시 4·3위령사업범추위 사무국장 인선에 월권행위를 함으로써 잡음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따라 위령사업의 주체인 4·3위령사업범추위(위원장 조명철)가 시급히 제자리를 찾고 장기적 안목의 마스터플랜을 세워 첫단추를 제대로 끼워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도 조례에 근거해 지난해 12월 7일 창립한 4·3범추위는 제주도의 산하기관이 아닐 뿐더러,도 조례나 그 시행규칙 어디에도 제주도가 입김을 행사할 근거가 없다.

 그럼에도 제주도는 최근 4·3범추위 위원장단이 인선한 이지훈 사무국장을 거부하는 월권행위를 했고,4·3범추위는 고유권한을 침해받았음에도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 고위공무원의 거부이유가 이 사무국장의 소속단체인 제주범도민회가 최근 자치단체장 판공비 비공개와 관련해 행정소송을 낸데 대한 감정표출로 알려져 공사를 구분하지 못한 처사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위원장단의 강력한 천거로 고사 끝에 ‘무보수 명예직’인 사무국장직을 수락했던 이지훈씨는 10일 사퇴 성명을 발표하면서 4·3범추위가 위상을 회복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 12월 29일 조례를 무시한 채 4·3범추위와 사전논의도 없이 ‘4·3위령공원 계획안’을 현상공모해 물의를 빚자, 지난 8일 현상공모 변경공고를 내면서 응모기간을 늘리고 제주도내 건축사와 작가들만으로도 응모가 가능토록 했다.

 그러나 당초 4·3관련단체들이 지적한 핵심이 4·3위령사업의 전권을 기술적 전문가와 예술가에게만 맡길 것이 아니라 역사학자와 사회학자 등 관계 전문가들의 참여를 보장하라는 것이었다는 점에서 제주도의 반응은 동문서답이다.

 또한 제주도는 아직 예산규모와 위령사업 전반에 걸친 마스터플랜을 마련하지 못한 채,현상공모를 통해 계획안이 마련돼야 비로소 마스터플랜을 세울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는 후에 정부의 예산지원 규모에 따라 어렵게 세운 계획안을 다시 짜야 하기 때문에 일의 순서가 바뀌었다는 지적이다.

 이처럼 제주도가 4·3위령사업을 서둘러 마무리해 정치적 업적으로 삼겠다는 조급성으로 좌충우돌하기보다는 진정한 위령사업의 토대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게 일고 있다. <김종민기자><<끝>>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31:0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