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관련 칼럼
[사설] 도 고위 공무원의 월권
제민일보
입력 2000-01-13 (목) 09:05:10 | 승인 2000-01-13 (목) 09:05:10 | 최종수정 (목)
 상식밖의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4·3위령공원 현상공모와 관련 물의를 빚은 제주도 당국이 이번에는 관련 단체의 인사문제까지 좌지우지하려고 해 말썽이 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4·3위령사업범도민추진위(이상 범추위)가 최근 시민단체의 한 간부 를 사무국장으로 선임했다가 도 고위 공무원으로부터 면박과 함께 비토를 당했다고 한다.도지사를 고발한 자를 어떻게 사무국장에 선임할 수 있느냐는 것이 그 이유다.

 도 고위관계자의 이같은 면박은 사사로운 감정에서 비롯됐다고 하니 참으로 어이가 없다.사무국장에 선임된 이 시민단체 간부는 일전에 소속단체 이름으로 제주도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도지사 판공비 공개를 촉구했으나 제주도 당국이 이를 거부했기 때문이었다. 도 고위 관계자의 면박과 비토는 바로 이같은 과거지사와 무관치 않은 것이라고 한다.

 우리는 여기서 고위 공직자의 빗나간 충성심과 주객이 전도된 듯한 상황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 단도직입적으로 범추위 실무자의 인선과 관련해서는 제주도 당국이 관여할 바가 못 된다. 범추위는 말 그대로 4·3 위령사업과 관련 구성된 단체다. 각종 위령상업을 심의 조정할 수 있도록 도 조례에 의해 그 권한을 보장 받고 있다. 도의 산하기관이 아닐뿐더러 단체 실무자인 사무국장 또한 무보수 명예직이다. 그런만큼 특혜나 시혜로부터는 거리가 먼 자리다. 사무국장 자격과 인선 또한 범추위 집행부에 서 알아서 하면 그만인 자리다. 그럼에도 자치단체 공무원이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정도를 지나친 월권행위가 아닐 수 없다. 그리고 그것이 결코 도지사를 위해서도, 도 정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공무원의 자세는 결코 아니다. 자칫 불필요한 갈등과 대립의 소지를 안고 있는 것이기에 더욱 그렇다.

 4·3위령사업에 민감한 반응을 하고 있는 도 당국의 속사정을 다소는 이해한다.하 지만 4·3과 관련된 일들은 선후 완급을 가려서 해야 한다.위령사업에 조급성을 보이 거나 행정적 잣대에 의해 함부로 재단해서는 안된다.그리고 4·3위령사업을 행여 정 치적 업적으로 삼으려 해서는 더욱 안된다.물의를 빚은데 대한 도당국의 납득할 만한 설명이 있어야 할 것임은 물론이거니와, 차제에 4·3범추위도 제자리를 찾아야 할 것이다. <<끝>>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30:27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