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올 시즌 K리그 784명 그라운드 누빈다
김대생 기자
입력 2020-03-28 (토) 20:32:04 | 승인 2020-03-28 (토) 20:32:54 | 최종수정 2020-03-28 (토) 22:59:17

연맹 정기 선수 등록 마감… K리그1 443명, K리그2 341명

올 시즌 K리그 1·2에서 784명의 선수가 그라운드를 누빌 전망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최근 정기 선수 등록을 마감한 결과, 올 시즌 K리그1 443명, K리그2 341명 등 총 784명의 선수가 등록됐다고 밝혔다.

국내 선수가 715명이며 외국인 선수는 69명이다.

기존 선수에 대한 등록을 마감한 이후, '6년 차 K리거' 제주유나이티드 에델을 비롯해 이청용(울산 현대), 김영광(성남FC),  마르코(광주FC) 등 이적·임대·신인선수들이 추가·등록했다.

K리그1 12개 구단의 구단별 평균 인원은 36.9명이며 수원 삼성이 43명으로 가장 많은 인원을 등록했다. 상주 상무(29명)를 제외한 전북 현대와 부산 아이파크가 33명으로 가장 적었다.

K리그2 10개 구단은 평균 인원 34.1명이며 경남FC와 제주가 각각 39명으로 가장 많은 선수를 보유했고 부천FC가 29명으로 최소 인원을 등록했다.

올 시즌부터 상주를 포함한 전 구단에 22세 이하(U-22) 국내 선수 의무 출전 규정이 적용되는 가운데 K리그1 132명, K리그290명으로 총 222명이다. 지난해보다 16명 늘어난 수치다. 22세 이하 선수가 가장 많은 구단은 대구FC(42명)로 절반에 가까운 19명이 등록했다.

정기등록을 마감한 연맹은 오는 6월 25일부터 7월 22일까지 추가 선수 등록을 받는다. 추가 등록 대상자는 고등학교, 대학교에 재학 중인 선수를 제외한 모든 선수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