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기사 (전체 10,7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보고 싶은 것이 과연 ‘진짜’인가
언젠가부터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세상이 변한 탓이라고는 하지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편집증 때문이기도 하다....
고 미 기자  |  2018-05-31
라인
다른 숨결을 하나의 선율로
관악기 중에 우리나라 대중가요에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이 다름 아닌 색소폰이다. 그만큼 가깝고 편하다. 그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자리가...
고 미 기자  |  2018-05-31
라인
평범한 사람들이 특별함을 담았다.
모다제주 ‘100명의 사진가’ 슬로건으로 활동28일~다음달 7일까지 다리 등서 사진전 개최 제주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담아내는 '...
김용현 기자  |  2018-05-27
라인
강한 아름다움의 여인을 보다
‘어머니의 둥근 등을 바라보다 울었습니다’하는 어느 시인의 노래에 콧날이 시큰해진다. 애써 마당에 찾아온 봄 탓을 하는 시인을 대신해 ...
고 미 기자  |  2018-05-26
라인
제주 강창화 서예가 프랑스 전시 참가
제주 서예가 강창화(64·전제주예총 회장)씨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카루젤 전시장에서 열리는 아트쇼핑전에 참가한다.'동방의 바람,...
고 미 기자  |  2018-05-26
라인
존경과 감사를 담아 ‘사랑합니다’
지난해 1월 창단한 제주천송어린이합창단이 26일 오후3시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The Love'를 주제로 제1회 정기연주회를 연다.무대 위에서 평화와 화합의 호흡을 맞추며 삶의 균형과 조화를 익혀왔던 과...
고 미 기자  |  2018-05-24
라인
보이는 이상, 느끼는 너머 제주를 살피다
살짝 늦게 달아오른 탓이다. 봄이 오락가락 심통을 부린다. 이럴 때면 슬그머니 민낯까지 내주는 제주가 더 아름다워 보인다. 어느 시인의...
고 미 기자  |  2018-05-22
라인
그리하여 빛과 소리가 색으로 피었어라
50대에 비로소 붓을 쥐었지만 열정을 기준으로는 아직 ‘청춘’인 작가의 캔버스가 일렁인다.늦깎이 화가로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조...
고 미 기자  |  2018-05-22
라인
낮은 자리 허리 굽혀 반기는 것들에 대하여
일흔 일곱 은발의 ‘청년’이 허허 소리를 내며 웃는다. 세상에 감사하고 존경하는 마음을 내려놓지 않은 까닭에 눈앞의 것들이 낯설거나 불...
고 미 기자  |  2018-05-21
라인
서로 통하게 만드는 우리말 매력 속으로
20~24일 도문예회관 3전시실, 25~8월 30일 먹글이 있는 집서 진행세종대왕 즉위 600돌 기념, 훈민정음 ‘하늘 아’ 제주어 연...
고 미 기자  |  2018-05-21
라인
제주어 문화사절단 사우스카니발 러시아 입성
제주어로 노래하는 문화사절단 사우스카니발이 러시아에 간다.사우스카니발은 오는 23~6월 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풋볼 앤 뮤직...
고 미 기자  |  2018-05-21
라인
구전심수 판소리의 맛과 멋 속으로
판소리의 매력은 ‘구전심수’에서 찾을 수 있다. 그냥 풀어내기도 힘든 긴 이야기를 악보도 없이 ‘입으로’전하면서도 깊이와 표현에 있어 ...
고 미 기자  |  2018-05-21
라인
죽음과 삶을 함께 사는 제주를 보라
“우리는 오늘만 산다. 그의 죽음과 내 삶을 껴안고”. 멜로 드라마의 마지막을 인기척 없이 본다. 오늘 죽음과 삶을 한꺼번에 사는 일을...
고 미 기자  |  2018-05-16
라인
시대를 향한 진중한 시선에 닿다
뭐라 설명하기 어렵지만 개인전에 꺼내놓은 작품을 보고 시가 떠올랐다. “깨진 솥 하나 있었네”로 시작하는 제주 이종형 시인의 ‘산전’이...
고 미 기자  |  2018-05-16
라인
차곡차곡 쌓아올린 꿈 그리고 도전
무슨 일을 하던 ‘기본에 충실한 것’에 앞서기 힘들다. 유려한 자수 작품의 시작은 단단한 홈질부터다. 멋진 도약에 화려한 동작을 자랑하...
고 미 기자  |  2018-05-16
라인
먹을 품어 풀어낸 섬의 시간, 사람과 삶
“…나이테 마다/그 날의 상처를 촘촘히 새긴/나무 한 그루 여기 심고 싶다…”(김수열 시 ‘나무 한 그루 심고...
고 미 기자  |  2018-05-14
라인
섬 봄 밤 물들이는 클래식 ‘도보다리’
‘무엇이 좋은가’하는 물음에 답이 돌아왔다. 그리 어렵지 않은 일이다. 불과 얼마 전 남과 북 두 정상이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
고 미 기자  |  2018-05-14
라인
뾰족한 편견 버리고 행복한 예술하기
다름과 차이라는 관점에 굳이 선을 긋지 않아도 된다. 적어도 문화예술에서는 그래야 한다.제주 돌문화공원 민·관총괄기획단과 이마고 미술치...
고 미 기자  |  2018-05-14
라인
제주와 함께하는 60번째 호흡 풀어내다
종이책 읽기를 권한다는 어떤 글이 눈에 꽂혔다. 책은 그대로인데 다시 읽으면 달라져 있다. 새로운 것이 보이고 어감이 달라지고 눈이 열...
고 미 기자  |  2018-05-13
라인
카메라 너머 ‘좋은’ 감정의 공유
‘좋다’라는 느낌에는 개인차가 있다. 우편엽서에 담겨진 풍광이 아름다워 보이면서도 어딘지 쌀쌀해 보이는 것과 비슷하다. 우연히 만난 낡...
고 미 기자  |  2018-05-1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