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강수량 예년평균 절반, 물부족 가뭄피해 우려
제민일보
입력 2000-04-11 (화) 13:19:57 | 승인 2000-04-11 (화) 13:19:57 | 최종수정 (화)
올들어 전국적으로 극심한 가뭄현상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도내에도 가뭄현상이 우려되고 있다.

올들어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강수량이 예년 평균의 50% 이하에 그치며 가뭄현상을 보이고있다.

제주지역도 올들어 3월말까지 내린 강수량이 119.8㎜로 예년 평균 200.2㎜에 비해 59.8% 수준에 그쳤다.

월별로 보면 1월 강수량은 60㎜로 예년수준과 비슷했으나 2월에는 16.3㎜에 그치며 예년평균인 69.7㎜에 크게 못미쳤으며 3월도 43.5㎜로 예년평균 68.2㎜에 못미쳤다.또 4월 들어서도 6일까지 12.5㎜에 그치는 등 올들어 강수량이 예년수준을 크게 밑돌고있는 상태다.

이런 가운데 도내에서도 간간이 건조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했으며 최근들어서는 추자도 지역에 강수량이 모자라 비상급수체계에 들어가는 등 물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그나마 간간이 내린 비로 토양수분이나 저수량은 충분한 상태로 봄감자와 보리,마늘,양파 등 밭작물 생육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으며 건조한 날씨가 오히려 병해충 발생을 막아주는 효과도 있다.

하지만 4월 이후에도 강수량 부족이 이어질 경우 농작물 생육장애와 함께 먹는물 부족 등 가뭄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당초 올봄 강수량은 예년 수준이거나 예년보다 조금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며 “그러나 예상과 달리 아직까지 강수량은 예년에 비해 크게 모자란 상태”라고 말했다.<김효철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02:3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