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청소년/어린이
‘섬 밖으로 행군하라’우도에서 피어난 독서열기연평중-제주중-설문대어린이도서관 이색 독서교실
김효영 기자
입력 2006-07-25 (화) 18:16:38 | 승인 2006-07-25 (화) 18:16:38

   
 
  '섬 밖으로 행군하는 오리를 만들다'란 주제로 학생들이 꾸민 오리를 살펴보고 있다<김대생 기자>  
 
“우리는 섬에서 더 이상 외롭지 않아요. 책을 통해 넓은 세상으로 나갈 수 있거든요”

25일 오전 9시쯤 우도 검멀래 바닷가에 100여명의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 모여들었다. 정성을 가득 담아 쓴 희망의 편지 100여통을 8개의 병에 담아 바다에 띄우기 위해서다.

연평중·제주중학교 학생들과 설문대어린이도서관 어린이들이 이틀간 우도에서 머물면서 그려낸 희망을 모아 섬 밖으로 전했다.

이들은 지난 24∼25일 우도에 위치한 연평중에서 ‘섬 밖으로 행군하라’ 주제로 독서교실을 실시했다.

지금까지 진행됐던 독서교실과는 달리 사방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남달랐다.

   
 
 

제주중학교와 설문대도서관이 25일 우도면 연평 초,중학교에서  2006 여름독서캠프  섬 밖으로 행군하라! 를 마련한 가운데 제주중학생들과 연평중학생들이 서로의 관심분야에 대한 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김대생 기자>

 
 

다양하고 특별한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평소에는 좀처럼 어울리기 힘든 도시와 섬 청소년들이 한 곳에서 만나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책 읽는 올바른 자세를 깨우쳐 준 ‘집중 책읽기’, 섬 밖으로 행군하는 오리 만들기, 하늘의 별을 바라보며 별을 주제로 한 시 낭송 등은 학생들의 감수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체험을 통해 아이들을 책으로 끌어들인 셈이다.

정경애 연평중 교사는 “섬에 사는 아이들은 다른 세계와 단절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책을 통해서는 간접경험이 가능하다”며 “이번 독서교실은 멀리 섬 밖으로 행군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담았다”고 말했다.

또 연평중 김영숙 학생(15)은 “섬이라는 조건 때문에 항상 우리끼리만 어울렸지만 이번에는 다른 친구들도 함께 해 재미와 배움이 두 배가 됐다”며 “독서가 지루하다는 생각을 단숨에 날려버린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효영 기자  news052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4:56:1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58:0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