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영리법인 병원
“여론조사 강행은 독재의 시작”영리병원 저지 제주대책위, 24일 여론조사 실시 관련 성명 발표
김영헌 기자
입력 2008-07-24 (목) 18:06:03 | 승인 2008-07-24 (목) 18:06:03

의료민영화 및 국내 영리병원 저지 제주대책위원회는 24일 영리병원 여론조사와 관련 성명을 내고 “여론조사 강행은 새로운 독재의 시작”이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제주대책위는 “이번 영리병원 추진과정은 사상 최악의 ‘관치행정’의 전형을 보여준 사례”라며 “총칼만 들지 않았을 뿐 정책추진을 무슨 군사작전을 벌이듯이 진행하는 모습을 보면서 특별자치도지사가 아닌 새로운 ‘독재’의 탄생을 보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제주대책위는 “더 이상 김 지사에게는 희망이 없음을 확인한 이상 대책위는 여론조사 이후 펼쳐질 과정에 대해서 모든 힘을 모아 저항해 나갈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의 행태와 다를 바 없는 소통없는 김 지사에 대한 도민적 심판 운동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주대책위는 또 “국회의원들은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최근 제주도에서 영리병원 추진과정에서 빚어지고 있는 비상식적 행위에 대해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또한 제주도의회도 현재 펼쳐지고 있는 김 도정의 비이성적 행위에 대해 꼼꼼하게 감시하고 견제하는 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