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제주영화제
미리보는 2008 제7회 제주영화제 (6) 「사랑은 단백질」
문정임 기자
입력 2008-08-08 (금) 14:20:25 | 승인 2008-08-08 (금) 14:20:25
 
   
 
   
 

 

   
 
   
 
 

사랑은 단백질

<감독 연상호 / 2008 / 23min 33sec / color>


# 상영섹션 - 일상다반사

# 상영일정 - 8월25일(월) 오전 11시


# 줄거리

어느 무료한 여름밤. 세 명의 자취생은 닭을 시켜먹기로 한다.

돈을 구걸하는 돼지 저금통의 배를 따서 닭을 시키고 기다리는데 배달을 온 건 돼지 사장과 닭사장이다.

닭사장은 자신의 아들인 닭돌이를 튀겨 배달해 왔다고 하는데...


# 연출의도 

사람은 다른 누군가를 먹고 살아간다. 그것에 대해 슬퍼하든, 무감각하게 느끼든, 죄의식을 가지든, 변할 수 없다. 현대의 한국 사회에서의 계급 사이에서는 너무나 노골적이고 신나게 일어나고 있다. 그런 끔찍하고 웃기는 상황을 블랙코메디로 연출하고 싶었다.

 

# 영화 <사랑은 단백질>는...

<사랑은 단백질>은 <적의 사과>처럼 블랙 코미디를 차용한다.

이 작품은 주제의식을 전달하기 위해 애니메이션을 효과적으로 활용한다. 무생물을 생물화해 과연 우리가 이 세상에서 알게 모르게 얼마나 많은 범죄를 저지르는지 조명한다.

살아있는 '돼지' 저금통 배를 아무렇지 않게 무 자르듯 잘라내고, 이웃인 '닭'을 튀긴 것을 낼름 먹어댄다.

"산 닭은 살아야지"라며 체념하는 족발집 '돼지'사장님의 말은 가슴 뜨끔하게 한다. "산 사람은 살아야지"라며 세상에 푸념을 늘어놓던 우리 사회에 대한 자화상이다.

영화는 우리사회에 만연한 계급차이와 계급간 박탈을 조명한다. 단, 여기까지다. 현실을 보여줄 뿐 세상을 변혁하는 등의 행동을 강요하지 않는다.

다만, 우리가 서 있는 세상의 현실이 이렇다라는 현실감각을 일깨워 준다. 현실을 일깨워도 20%에 짓눌리는 80%는 "산 사람은 살아야지"라며 푸념을 늘어놓는 방법밖에 없을지도 모른다.

아무런 방법없음을 확인할 때 영화는 더욱 비참함으로 다가온다. 영화는 '저항'이 아닌 '체념'을 가르치기 때문이다. 물론 '저항'이나 '체념'은 개인이 선택할 문제지만, 그리 선택할 만한 방법이 많지 않다는 것도 문제다.

'사랑'은 '단백질'이라고 유물화한 제목처럼 이젠 '사랑'도 무형에서 만족이 아닌, '단백질'처럼 몸에 무언가 도움을 주는 '유형'으로 기능해야 한다는 현실이 씁쓸하다.

단백질도 계급 차이에 따라 섭취량이 달라진다. 계급이 낮을 수록 단백질 섭취는 힘들어져 몸의 근육량은 떨어질 것이다.

몸에 힘도 있어야 사랑도 가능하고, 연애세포도 작동한다. <사랑은 단백질>은 해묵은 소재를 다루지만 여전히 유효한 소재를 다루고 있어 눈길이 가는 영화다. 웃기면서도 슬프고, 씁쓸하고 비참하다.

<이영윤 제주영화제 홍보팀장>

 

문정임 기자  mungd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