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경제
지속적인 정책 추진, 관광업체 적극 참여 과제도, 12일 관광산업 전략보고회…일부 관광업체 문제 속출
이창민 기자
입력 2008-08-13 (수) 17:16:57 | 승인 2008-08-13 (수) 17:16:57

제주특별자치도가 올들어 관광산업 진흥전략을 관광고비용 해소로 설정, 요금 인하를 적극  추진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하지만 가격을 내린 업소중 일부는 다시 요금을 올리고 향토음식점이 수입산을 사용하다가 적발되는 등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속적인 고비용 해소정책 추진, 체계적인 사후 관리, 관광업체들의 적극적인 참여 등이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관광고비용 해소 2% 부족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2일 오전 도청 대강당에서 관광업계와 유관 기관·단체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8월중 관광산업 진흥 전략보고회’를 가졌다.

관광산업 진흥전략보고회 자료에 따르면 관광고비용 해소에 참여한 업체는 목표 954곳에 비해 8% 늘어난 1030곳로 나타나는 등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문제점도 속출했다. 도가 7월30∼8월5일 가격 인하 업체 202곳, 유원지 4곳, 해수욕장 2곳 등 208곳을 대상으로 가격 관리실태를 조사한 결과 49곳(28%)이 지적됐다.

가격을 내린 음식점·민박 등 8곳은 재료대와 유류가격 인상 등으로 다시 가격을 올렸고 골프장·민박·승마장 등 28곳은 가격 요금을 게시하지 않아 이용객들의 신뢰성을 떨어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음식점 등 13곳은 내린 가격을 표시하지 않은 채 종전 가격 표시판을 게재했다.

조사에 응한 업체들은 세금 감면 등 가격인하업체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항공요금을 제주관광 고비용으로 보고 항공료 인상을 억제해줄 것을 도에 요구했다.

도는 또 8월7일부터 이틀간 향토음식점 14곳을 대상으로 고등어·갈치·옥돔 등 식재료 사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수입산 고등어 등을 이용해 조림 등 요리를 내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산 고등어 등을 사용한 업소는 6곳에 그쳤다.

도는 이에 따라 오는 28일까지 향토음식점 81곳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 수입산 고등어·옥돔·갈치 등을 사용하다 적발되면 향토음식점 지정 취소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지속적인 관광고비용 정책 추진·관리 필요

이처럼 일부 업체들의 문제 등이 성과를 거두고 있는 가격인하 운동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줄 우려를 낳고 있어 향후 관광업체들의 인하 가격은 물론 서비스·품질 유지,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도는 이에 따라 하반기 추진 과제로 관광고비용·불친절 문제를 지속적으로 해소하는 선진수용태세로 정했다.

이를 위해 음식값 부당 징수와 불친절 음식점에 패널티를 시행하고 관광지 등급제 시행에 따른 평가를 실시하는 한편 제주산 음료수 활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건전관광 질서 확립을 위한 대대적인 관광업계와 도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1·2차 산업과 관광이 연계한 지역경제 활성화, 새로운 관광상품의 개발과 활용, 관광시장 조사와 자원잠재력 분석을 통해 한·중·일 공동마케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태환 도지사는 이날 “지난 2월부터 추진한 관광고비용 해소, 불친절 근절 등으로 제주 관광이 긍정적인 평가를 얻고 있으나 개선 과제가 더 많다”며 “올해를 제주 관광이 되살아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관광협회, 단체, 도민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