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종합
삼다수 수송업체 선정 파문 확산생존권 위협, 김태환 지사에게 진정서 제출
오석준 기자
입력 2008-08-19 (화) 10:51:26 | 승인 2008-08-19 (화) 10:51:26

속보= 제주삼다수 수송업체 선정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선협상대상자 대한통운㈜과 컨소시엄 양해각서(MOU)를 맺은 지역운송업체들이 초저가 덤핑 입찰로 생존권을 위협받게 됐다며 김태환 제주도지사에게 진정서를 제출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D업체 등 지역운송업체들은 14일 오후 김 지사에게 제출한 진정서를 통해 "삼다수 운송 입찰이 지역업체와 도내 낙후항만의 균형발전을 위한 것이라고 밝힌 제주도개발공사가 계약협상과정에서 이를 무시하고 있다"며 "당초 밝힌대로 지역업체와 공정한 계약을 체결하고 서귀포·성산항에 약속한 물량 배분이 이뤄지게 해줄것"을 촉구했다.

이들 업체들은 "주간사인 대한통운㈜이 아무런 상의도 없이 도저히 받아들일수 없는 저가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협상과정에서 합의서 작성을 강요하다 어렵게 되자 MOU를 맺지 않은 다른업체들과 합의서를 작성해 제출했다"며 "㎏당 42원의 운송단가는 예정가인 52.8원이나 농심의 운송단가 52원에도 못미치는 초저가 덤핑가격으로 그 피해가 지역업체에 전가돼 생존권이 위협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역업체와 낙후항만 발전이라는 입찰목적이 철저히 지켜져야 하며, 당초 MOU 체결업체와 물량·요율 등이 기재된 계약서가 첨부돼야 대한통운㈜과 본계약이 이뤄질수 있을 것" 이라며 이를 이행치 않을 경우 도개발공사와 대한통운㈜이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업체들은 이와함께 "서귀포·성산항에 각각 연간 5만t을 배정한다고 했지만 최소한 각각 10만t은 배정돼야 정상적인 운송이 가능하다"고 지적하고 "도개발공사와 대한통운㈜이 비상식적인 초저가로 계약을 한후 물가상승 등을 핑계로 단가를 조기에 인상하려는 의도"라며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한편 제주항운노조도 지난 13일 도개발공사 고계추 사장에게 공문을 보내  "서귀포·성산항은 비수기에 일반 화물 물량이 없어 조합원들의 생계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며 "삼다수를 제주항과 서귀포·성산항에 적절하게 출하해 지역균형발전과 경제활성화에 앞장서 줄것"을 요청했다.

오석준 기자  sjohj@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신화창조 2008-08-20 09:52:16

    4명이 운동회날 딜리기를 하는데
    셋은 묶어서 뛰라고 하고 한넘은 걍 두발도 뛰라고 하고
    두발로 뛰던넘은 중간에 삼다수표 자전거타고 달려가고
    결국 약속했던 공책이 별로라 동아 전과를 달라고하면 줄까..말까.?   삭제

    • 신화창조 2008-08-20 09:45:16

      중국에서 제 입찰을 실시하면
      더 좋은 결실을 맺게 될 것이다...!
      우리 도민들을 위해서 그렇게 나설 생각은 없는가 ~~?
      열약한 운송업체들은 우리 도민의 아니더냐 ~~!   삭제

      • 신화창조 2008-08-20 09:42:12

        계약기간동안 ESC는 없는걸로 계약하라.
        어떤 경우로도 가격인상은 없는걸로 계약해 주길 바란다.
        물론 공고했던데로 성산 서귀항 각각 10만톤씩 꼭 배정하고
        언론에서는 삼다수 회계를 두눈 부릅뜨고 주시해 주길.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