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생활체육
신엄동호회, 전도 게이트볼 정상 차지도생활체육협의회장기 상가동호회에 12-6으로 눌러
김대생 기자
입력 2008-11-30 (일) 16:03:08 | 승인 2008-11-30 (일) 16:03:08

신엄동호회가 전도 게이트볼 정상에 올랐다.
 신엄동호회(정선복·김수언·김용삼·이행수·김경종)는  28일 제주전천후게이트볼구장에서 열린 제 7회 제주도생활체육협의회장기 전도 게이트볼대회 결승전에서
상가동호회를 12-6으로 제압하며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날 신엄동호회는 결승전에서 15분간 상대를 파악하며 팽팽한 경기를 펼치다 17분께 3번 주자 김수언이 3미터 이상 떨어진 상가팀의  10번
공을 타격해  아웃시키고 이어 주위에 있던 2,4번 공마저 차례로 아웃시켜 전세를 역전시켜 우승의 주역이 됐다.
 특히 신엄동호회는 8강전에서 중엄동호회를 맞아 15-6으로 격침시켰고  4강전에서는 장애인 선수로 구성된 파랑새동호회팀을 9-7로 누르고
결승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밖에 하례신광동호회와 파랑새동호회가 공동 3위에 올랐고 장려상에 하귀A·구엄A·정방·중엄동호회가 각각 차치했다. 
 한편 재주도생활체육협의회(회장 손유원)가 주최한 이번 대회에는 도내 64개팀 600여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