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김성일의 골프 원포인트 레슨
[김성일의 골프 원포인트 레슨]마음을 다스리는 골프 명언30. 골프의 재미있는 이야기
제민일보
입력 2008-12-16 (화) 14:27:23 | 승인 2008-12-16 (화) 14:27:23
   
 
   
 
꽃이 피고 활동하기 좋은 계절이 되면 골퍼들은 각자의 꿈을 준비한다. 홀인원, 알바트로스, 이글, 버디, 90타진입, 80타진입, 싱글진입 등등 아니 그보다는 좋은 친구나 동료, 선후배들과 즐거운 라운딩을 하는 소박한 작은 꿈을 준비하게 된다. 골프의 매력은 홀인원이나 알바트로스 등이 될 수도 있겠지만 이보다는 삶에서 겪게 되는 많은 성공과 실패를 골프라는 경기를 통해 작은 인생을 배우며 이를 극복해 나가는 즐거움도 주기 때문일 것이다.

먼저 사람이 살아나가는데 많은 명언이 있듯이 골프에서도 유명한 명언들이 있다. 골프는 매우 어렵고 마음을 다스려야 하는 운동이므로 골프의 매력에 빠져있는 사람은 다음의 골프명언에 많은 공감을 할 것이다. 오늘의 골프 명언들을 되새기며 마음을 잘 다스려 라운딩에서 좋은 스코어를 내보도록 하자. 

1. 골프의 명언
 1) 힘 빼는데 3년, 임팩트 때 볼을 보는데 3년, 피니쉬 자세를 취하는데 3년, 마음을 비우는데 3년이 걸린다. - 작자 미상 -
 2) 드라이버는 쇼, 퍼트는 돈(스코어)이다 - 벤호건 -
 3) 하루 연습하지 않으면 그것을 나 스스로 안다. 이틀을 하지 않으면 갤러리가 안다. 그리고 사흘을 하지 않으면 온 세계가 안다. - 벤 호건 -
 4) 장타치기를 단념 했다면 그것으로 인생도 끝장이다.  - 나카무라 -
 5) 골프에서 볼을 쳐올리는 동작은 하나도 없다. - 보비존스
 6) 100을 치는 사람은 골프를, 90을 치는 사람은 가정을, 80을 치는 사람은 사업을 각각 소홀히 하며 그리고 70을 치는 사람은 모든 것을 소홀히 한다. - 작자미상 -
 7) 골퍼의 연습에는 4종류가 있다. 마구잡이로 연습하는 것, 현명하게 연습하는 것, 어리 석게 연습하는 것 그리고 전혀 연습하지 않는 것 등이다. - 버너드 다윈 -
 8) 싱글은 1라운드에 2개의 미스히트에 하루를 고민하지만 비기너는 1라운드에 2개의 굿 샷만으로 하루를 만족한다. - 작자미상 -
 9) 스윙 중에서 자기가 백퍼센트 컨트롤할 수 있는 동작은 셋업뿐이다. - 잭 니클로스 -
 10) 골프에서 50퍼센트가 심상, 40퍼센트가 세트업, 그리고 나머지 10퍼센트가 스윙이다. - 잭 니클로스-
 11) 두 손은 클럽을 쥘뿐, 클럽을 휘두르는 것은 팔이다. 그리고 그 팔은 몸통에 의하여 휘둘러진다. - 벤 호건-
 12) 골퍼의 목적은 사람을 놀라게 하는 샷이 아니라 미스를 착실하게 줄이는데 두어야한다 - J.H. 테일러 -
 13) 콜프 스코어의 60%는 핀에서 1백 25야드 이내에서 나온다. - 샘 스니드 -
 14) 아무리 친한 동료들과의 플레이일지라도 티에서 그린까지에는 타(他)의 3명이 전혀 모르는 타인처럼 보일 때가 있다. 특히 3명이 페어웨이에 있고 자기만 숲속에 있을 경우 더욱 그렇다. - 밀튼 그로스
 15) 1번 티에서 처음 만나 결코 내기를 해서는 안 되는 타입은 새까맣게 피부가 탄 사람, 1~2번 아이언을 갖고 있는 사람, 그리고 집념의 눈빛을 한 사람이다. - 데이브 마 -
 16) 야구에서 안타 3천개를 치는데 17년이 걸렸지만 골프에서는 그것을 하루에 해치웠다.  - 행크 아론-
 17) 골프를 할 때면 주특기가 테니스라고 말하고 테니스를 할 때면 잘하는 스포츠가 골프라고 말한다. - 다이애나 쇼어 -
 18) 진짜 골퍼는 2개의 핸디캡을 갖는다. 자랑하기 위한 것과 내기 골프 때 쓰는 핸디캡이다.  - 보브 아이론스-
 19) 진짜 골퍼는 4퍼트째 라인을 읽을 때 결코 울지 않는다. - 가랜 하위츠 -
 20) 골프에서의 즐거움은 노력을 안 할수록 더 크다. -보브 아렌-
 21) 대통령을 그만두고 났더니 골프에서 나를 이기는 사람이 많아지더라. -아이젠하워-

   
 
   
 
글=김성일 탐라대 골프시스템학과 교수·WPGA티칭 프로
사진=조성익 기자 ddung35@jemin.com
사진모델=최복영 크라운CC 골프아카데미 세미프로
사진촬영협조=중문CC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